경제용어사전

워크아웃과 법정관리

[workout]

워크아웃이란 기업이 도산 등을 피하기 위해 금융기관의 지원을 받아 진행하는 기업개선작업을 말한다. 채권은 부채상환 유예, 출자전환을 통한 부채를 일부 탕감해주고 기업은 자산매각 등 고강도 구조조정을 실시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관리체제에서 고합 등 7개 그룹이 워크아웃 대상으로 선정되면서 은행을 통한 대기업 구조조정 프로그램이 가동되기 시작했다. 채권상환 유예를 통한 부도의 유예 조치와 협조 융자, 출자 전환까지 포괄한다.

반면 법정관리는 부도ㆍ파산 위기에 놓인 기업이 법원에 신청, 회생을 모색하는 제도. 법원이 회생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법정관리를 결정하면 모든 채무는 동결되고 법원이 지정한 법정관리인이 기업을 관리하게 된다.

관련어

  • 인나미

    인도·인도네시아발 쓰나미

  • 아미카[AMICA]

    네이버가 개발하고 있는 인공지능 대화 시스템으로 2016년 10월 24일 공개했다. ...

  • 이모티콘[emoticon]

    사이버 공간에서 컴퓨터 자판의 문자 기호 숫자 등을 조합해 감정이나 의사를 나타내는 표현법...

  • 인트라프리너링[intrapreneuring]

    대기업 내에 소사장을 많이 두는 경영방식. 회사가 잘되기 위해서는 중간관리층의 경영참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