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특별연장근로

 

천재지변이나 그에 준하는 재해·사고가 발생했을 때 이를 수습하기 위한 연장근로를 허용하는 제도다. 고용부 허가가 있을 경우 주당 12시간 이상 연장근로를 최장 3개월까지 가능하도록 한 제도다.
연장근로에는 상한이 없어 특별연장근로를 적용받으면 법정 근로시간과 상관없이 노동시간을 늘릴 수 있다.
2019년 12월 11일 특별연장근로 정책에 대한 보완책이 발표됐다.
2020년 1월 1일부터 50~299인 기업에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더라도 1년간 계도기간이 주어진다. 이는 주 52시간제 준수와 관련한 근로감독을 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법 시행이 사실상 1년 연기되는 효과가 있다. 6개월의 시정기간까지 합하면 중소기업들은 최대 1년6개월 시간을 벌 수 있다.
주문량 급증할 경우에는 기업의 규모에 관계없이 주 52시간 적용을 제외해 줄 수 있다.
재해와 재난에 한정했던 특별연장근로 허용 사유도 △인명 보호 및 안전 확보 △시설·설비의 갑작스러운 고장 △통상적이지 않은 업무량 증가 △국가경쟁력 등을 위한 연구개발(R&D)까지 다섯 가지로 확대됐다. 이 요건은 300인 이상 대기업에도 적용된다.

관련어

  • 토크[torque]

    물체에 작용하여 물체를 회전시키는 힘으로 자동차에서는 차축(동력축)을 회전시키는 힘을 말한...

  • 트라이게이트[tri-gate]

    인텔이 2011년 5월 5일 공개한 3차원 구조의 새로운 트랜지스터 설계 기술을 말한다. ...

  • 특별사법경찰관

    식ㆍ의약품, 노동 등 민간 접촉이 많은 분야의 행정공무원 중 각 지방찰청장이 고발권뿐만 아...

  • 트램[tram]

    일반 도로에 깔린 레일 위를 달리는 노면 전차. 19세기 말 미국에서 처음으로 실용화됐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