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복지 관광

[welfare tourism]

서유럽 국가로 이주한 뒤 일정한 직업 없이 실업급여 등 각종 복지 혜택만 누리는 동유럽 국가 국민의 행태를 비난해서 부르는 말.
EU 회원국은 1985년 체결된 솅겐조약에 따라 각국을 자유롭게 이동하며 거주할 수 있게 된 이후 많은 수의 동유럽국민들이 생활수준이 높은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의 서유럽국가로 이주하게 됐다. 출산율이 낮은 서유럽 국가에 젊은 노동인구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경제 성장의 원동력 역할을 했다. 그러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2010년 유럽 재정위기를 거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이민자들에 대한 복지 부담이 늘어나면서 재정 악화가 가속화돼면서 급기야는 영국을 중심으로 이민자 제도를 손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 비행장 차폐이론

    비행장 주변에 있는 가장 높은 장애물의 그림자가 덮을 수 있는 높이까지는 신규 건축을 허용...

  • 비들[Buidl]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를 넘어 암호화폐 생태계에 적극적으로 기여하자는 뜻의 업계 용어다. ...

  • 비합산조치

    미국이 수입으로 인한 산업피해를 추산할 때 덤핑혐의가 있는 여러 수출국들로 인한 피해를 누...

  • 비세그라드 그룹[Visegrad Group, V4]

    1991년 헝가리 비세그라드에서 결성된 폴란드·체코·헝가리·슬로바키아 등 중부유럽 4개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