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보르다 투표

 

콩도르세와 같은 시대를 산 수학자 보르다(Jean-Charles de Borda)는 유권자의 선호도를 정확하게 반영하기 위해 후보에게 순위를 매겨 점수를 부여토록 했다. 예를 들어 1위는 10점, 2위는 9점을 주는 식이다. 1위를 많이 획득한 사람의 점수가 높은 것은 분명하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MVP를 선정할 때 이 방식이 적용된다. 투표권이 있는 기자들은 1등부터 10등까지 순위를 매긴다. 1등에겐 14점, 2등에겐 9점, 3등에겐 8점, 4등에겐 7점을 주며 10등에겐 1점을 부여한다. 최고 총점자가 MVP를 받는다. 하지만 이 경우 1등 수가 적어도 MVP가 된다. 1999년 페드로 마르티네스는 이반 로드리게스보다 1위 표를 많이 받고도 총점에서 졌다. 순위의 편차가 큰 데 따른 결과다.

  • 비거주자[non-resident]

    6개월 미만 국내에 체류한 외국인이나 재외 동포 등을 말한다. 국내에서 영업 활동을 하고 ...

  • 북 빌딩[book building]

    기업공개시 공모가격 산정을 위해 주간사 증권사가 공모주식 수요를 파악하여 공모가격을 결정하...

  • 버너 보겔스[Werner Vogels]

    아마존(Amazon) 최고기술책임자(CTO). 아마존에 합류한 다음해인 2005년부터 14...

  • 북대서양조약기구[North Atlantic Treaty Organization., NATO]

    유럽 28개국과 미국 캐나다로 구성된 북대서양 지역의 군사적 집단안전보장기구.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