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보르다 투표

 

콩도르세와 같은 시대를 산 수학자 보르다(Jean-Charles de Borda)는 유권자의 선호도를 정확하게 반영하기 위해 후보에게 순위를 매겨 점수를 부여토록 했다. 예를 들어 1위는 10점, 2위는 9점을 주는 식이다. 1위를 많이 획득한 사람의 점수가 높은 것은 분명하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MVP를 선정할 때 이 방식이 적용된다. 투표권이 있는 기자들은 1등부터 10등까지 순위를 매긴다. 1등에겐 14점, 2등에겐 9점, 3등에겐 8점, 4등에겐 7점을 주며 10등에겐 1점을 부여한다. 최고 총점자가 MVP를 받는다. 하지만 이 경우 1등 수가 적어도 MVP가 된다. 1999년 페드로 마르티네스는 이반 로드리게스보다 1위 표를 많이 받고도 총점에서 졌다. 순위의 편차가 큰 데 따른 결과다.

  • 비상위험준비금

    비상위험준비금은 이상 화재 등으로 인한 돌발적인 거액 보험금 지급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

  • 바이오 에너지[bio energy]

    농작물 · 목재 · 축분 등을 이용하여 연료로 쓸 수 있는 대체에너지로서 생체에너지 떠는 ...

  • 바이 차이니즈

    중국 정부가 국유기업 등에 물품을 조달할 때 자국산 부품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한 제품만 ...

  • 블루 리본[blue ribbon]

    인터넷의 사용자인 네티즌들이 정부 당국의 사전 검열에 대항하여 펼치는 온라인 정보 자유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