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다중채무자

 

여러 금융회사로부터 중복해서 돈을 빌려 쓰고 있는 채무자.
국내에서 은행과 보험, 저축은행, 신협 등 상호금융권 등에서 돈을 빌려 금융부채를 안고 있는 채무자는 1831만명(2015년말 현재)이다.
이 가운데 세 곳 이상의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多重)채무자’는 344만명(2015년 기준)에 달한다.

다중채무자는 금리 상승이 본격화할 때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다. 금리상승기에는 다중채무자 가운데서도 절대적인 빚 규모가 큰 차입자, 그리고 수입이 적은 저소득층에서 부실 위험이 커진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빚으로 빚을 돌려 막는’ 신용대출 채무자들이다. 전체 신용대출 채무자 가운데 다중채무자 비중은 2014년부터 서서히 늘고 있다.

금융당국은 빚의 총량이 늘어나는 동시에 부채의 질(質)도 악화하고 있다는 점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체 다중채무자 가운데 총부채상환비율(DTI·소득 대비 부채상환액)이 60%가 넘는 사람이 무려 53.55%인 84만여명에 달했다. 벌어들이는 소득의 60% 이상을 빚 갚는 데 쓰는 고(高)부담자가 많아졌다는 의미다.

  • 동태적 비일관성[Dynamic Inconsistency]

    개인, 기업, 정부 등 경제 주체가 세운 최적의 선택 계획이 상황 변화에 따라 뒤바뀌는 것...

  • 도매물가지수[wholesale price index, WPI]

    도매단계에서의 물가수준의 변동을 나타내는 지수. 일정한 시기를 100으로 하며 퍼센트로 나...

  • 동적 호스트 설정 통신 규약[dynamic host configuration protocol, DHCP]

    TCP/IP 통신을 실행하기 위해 필요한 설정 정보를 자동적으로 할당하고 관리하기 위한 통...

  • 독립채산제

    특정 사업에 필요한 비용을 외부에 의존하지 않고 자체 수입으로 해결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