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다중채무자

 

여러 금융회사로부터 중복해서 돈을 빌려 쓰고 있는 채무자.
국내에서 은행과 보험, 저축은행, 신협 등 상호금융권 등에서 돈을 빌려 금융부채를 안고 있는 채무자는 1831만명(2015년말 현재)이다.
이 가운데 세 곳 이상의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多重)채무자’는 344만명(2015년 기준)에 달한다.

다중채무자는 금리 상승이 본격화할 때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다. 금리상승기에는 다중채무자 가운데서도 절대적인 빚 규모가 큰 차입자, 그리고 수입이 적은 저소득층에서 부실 위험이 커진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빚으로 빚을 돌려 막는’ 신용대출 채무자들이다. 전체 신용대출 채무자 가운데 다중채무자 비중은 2014년부터 서서히 늘고 있다.

금융당국은 빚의 총량이 늘어나는 동시에 부채의 질(質)도 악화하고 있다는 점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체 다중채무자 가운데 총부채상환비율(DTI·소득 대비 부채상환액)이 60%가 넘는 사람이 무려 53.55%인 84만여명에 달했다. 벌어들이는 소득의 60% 이상을 빚 갚는 데 쓰는 고(高)부담자가 많아졌다는 의미다.

금융당국은 2017년부터 금리 상승 흐름이 본격화하면 저축은행, 캐피털, 카드론 등 2금융권에서 돈을 빌려 쓴 다중채무자의 부담이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 단기채[short-term bond]

    채권은 상환기간에 따라 장기, 중기, 단기채로 나눈다. 단기채로 구분하는 뚜렷한 기준은 없...

  •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UAM]

    수직이착륙(VTOL)이 가능한 개인용 비행체(personal air vehicle, PAV...

  • 대형 강입자가속기[Large Hadron Collider, LHC]

    입자를 거의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시켜 맞부딪히는 물리학 실험장치. 유럽입자물리연구소 (...

  • 단기무역신용

    수입업자가 물품을 인수한 후 일정 기간이 지난 다음에 대금을 결제하는 일종의 외상거래를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