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로빈후드

[Robinhood]

미국의 무료 주식 거래앱. 2020년 6월 현재 이용자가 1300만명에 달하며 평균 연령은 31세 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올해 3월 코로나19로 폭락한 증시를 끌고온 미국 개인투자자이 가장 선호하는 투자 통로로 올해 1분기에만 신규계정이 300만개나 늘었다.

미국의 밀레니얼과 Z세대에 속하는 이들은 한국의 '동학개미'에 해당되면 로빈후드 앱을 통해 주식을 거래한다고 해서 ‘로빈후드 투자자’라고 불린다.

이들은 애플, 아마존 같은 기술주와 항공사나 카지노, 호텔 등과 같이 봉쇄령으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주식을 매수했고 미국 증시 전반을 반영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역시 3월 저점부터 6월10일까지 40%정도 올라 큰 수익을 냈다.

하지만, 이들은 파산보호신청을 한 렌터카 업체 허츠나 트럭제조업체 니콜라 등도 사들이는 등 구체적인 분석을 하지 않고 도박하는 식의 투자행태를 보이기도 해 우려를 낳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가 증시에 몰려든 데는 여러 이유가 있다. 마이크 오루크 존스트레이딩 수석전략가는 WSJ에 “(인터넷주가 급등했던) 2000년과 비슷한 점은 개인 투자자들이 이번 장을 놓칠 수 없는 천금 같은 기회로 보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2008년 금융위기 때 폭락을 경험하지 못했다. 2010년 이후 증시가 10년간 오른 것만 기억하고 있다.

또 이들의 손엔 미 연방정부가 나눠준 수천달러의 ‘공돈’이 있다. 실업자에겐 주(州)정부의 실업급여 외에도 연방정부가 주당 600달러씩 추가로 지급한다. 이들 자금 중 상당액이 증시로 유입되고 있다. 작년 10월 로빈후드 앱 여파로 찰스슈왑, TD아메리트레이드, 이트레이드 등 미 증권사들이 수수료를 무료로 전환한 것도 젊은 신규 고객이 대거 증시에 유입된 계기로 평가된다.

한국에 동학개미 있다면 미국엔 '로빈후드 투자자' 있다
이들의 ‘위험한’ 투자는 우려를 낳고 있다. 경제나 기업 펀더멘털을 감안하지 않고 게임처럼 투자한다는 것이다. 마켓인사이더에 따르면 이들은 트위터에서 ‘데이트레이더 데이비’로 알려진 스포츠 도박사 데이비드 포트노이 등을 추종한다. 그의 투자쇼에는 트위터에서 한 번에 수십만 명이 접속한다. 포트노이는 5월 초 워런 버핏이 항공주를 손절매했다고 밝힌 직후 항공주 매수를 권했다.

현재까지는 로빈후드 투자자들의 압승이다. 항공주가 급반등하자 버핏은 “감이 떨어졌다”는 말까지 듣고 있다. 큰 폭의 조정을 예상했던 유명 헤지펀드 투자자 스탠리 드러켄밀러는 2020년 6월 8일 “최근 몇 주 동안의 랠리는 나를 초라하게 한다”고 했다.


하지만 현 장세가 ‘닷컴버블’을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파산 신청을 한 허츠 등이 폭등한 것을 들어 ‘좀비 랠리’라고 비판했다. FT는 “파산보호 신청은 주식 소각으로 이어지는 과정”이라며 “좀비 팬들은 이 주식들이 당분간 증시에 머물 것으로 기대하지만 통상 좀비는 비참한 종말을 맞게 된다는 걸 기억해야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WSJ는 “1990년대 후반 소액투자자들은 닷컴 이름이 붙은 주식을 좇았고 2000년 봄 나스닥시장은 무너졌다”고 경고했다.

관련어

  • 레버리지[leverage]

    레버리지(leverage)는 "지렛대"라는 의미다. 모자란 돈을 빌려서 투자해 수익률을 극...

  • 러브펀드

    러시아와 브라질에 투자하는 펀드

  • 로스쿨[law school]

    대학졸업자들을 대상으로 3년간 법학 교육을 실시, 변호사로 배출시키는 대학원을 말한다. 미...

  • 리스크 식별[risk identification]

    어떤 리스크가 프로젝트에 영향을 미칠 것인가 결정하고 리스크의 특징들을 문서화 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