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라마

[Large Language Model for Applications, LLaMA]

2023년 2월 24일 페이스북의 모회사인 메타(Meta)가 오픈 소스 형태로 공개한 AI언어 생성 모델.

LLaMA는 단일 시스템이 아니라 매개변수(파라미터)가 70억 개부터 130, 330, 650억 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크기의 모델 4종으로 구분된다.

라마의 특징은 ‘가벼운 몸집’이다. 생성형 AI의 성능을 결정하는 파라미터(매개변수)가 구글이 공개한 LLM 팜2가 5400억 개, 오픈AI의 GPT-3.5가 1750억 개에 비해 확연히 적다. 파라미터가 줄면 LLM의 성능이 떨어질 수 있다. 대신 슈퍼컴퓨터의 도움 없이 단시간 내에 AI 모델을 구현할 수 있다.

특색있는 소규모 생성형 AI를 직접 구축하려는 연구소와 대학들은 라마를 활용해 자체 생성형 AI 플랫폼을 개발하기가 용이하다. 이미지 생성형 AI로 유명한 회사인 스테빌리티AI가 2023년 4월 선보인 스테이블LM, 독일 비영리단체인 오픈어시스턴스가 밀고 있는 허깅챗, 스탠퍼드대 연구진이 개발한 알파카 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업계에서는 메타는 2023년 안에 라마의 상업적 이용을 허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메타의 오픈소스 전략은 오픈AI, 구글과 대비된다. 챗GPT 열풍을 일으킨 오픈AI는 2023년 3월 LLM GPT-4를 내놓으면서 유료화에 나섰다. 더 나은 서비스를 원하면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게 오픈AI의 설명이다. 지난달 새로운 LLM 팜2를 내놓은 구글도 비슷한 입장이다.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해 볼 수 있지만, 구글 플랫폼을 통해야 한다. 구체적인 기술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메타의 오픈소스 전략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메타가 라마 유지에 투입되는 막대한 비용을 언제까지 부담할지 알 수 없다는 지적이다. 인력, 비용 등의 이유로 오픈소스의 품질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메타가 극복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관련어

  • 로스쿨[law school]

    대학졸업자들을 대상으로 3년간 법학 교육을 실시, 변호사로 배출시키는 대학원을 말한다. 미...

  • 리세션[recession]

    리세션(recession·경기 후퇴)은 경기 후퇴 초기국면에 나타나는 침체다. 리세션...

  • 롤러블 TV[Rollable TV]

    TV를 보지 않을 땐 화면이 스피커 안으로 말려 들어가고, TV를 볼 땐 화면이 아래에서 ...

  • 로터세일[Rotor Sail]

    선박 갑판에 설치하는 원기둥 형태의 구조물. 선박 주변 바람과의 압력차를 이용해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