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링겔만 효과

[Ringelmann effect]

집단에 참여하는 사람의 수가 늘어날 수록 개인별 생산성이 낮아지는 경향을 가리키는 말.
프랑스의 농공학자 막시밀리앙 링겔만(Maximilien Ringelmann)이 줄다리기 실험을 통해 발견했다.
링겔만의 실험에서 한 명이 줄을 당겼을 때 개인이 내는 힘은 63㎏이었다. 그런데 세 명이 함께 줄을 당기니 개인이 쓴 힘은 53㎏으로 줄었다. 여덟 명일 때에는 한 명이 혼자 쓰던 힘의 절반만 썼다. ‘내가 아니더라도 다른 사람이 당겨주겠지’ 하는 무임승차 문제와 ‘내가 살살 당기고 있는 걸 남들은 모르겠지’라는 익명성 문제가 나타난 사례다.
반대로 개인이 팀을 이뤘을 때 더 큰 힘을 내는 사례도 있다. 메디치 효과는 서로 다른 영역의 재능을 지닌 사람들이 만나 시너지를 내는 현상을 뜻한다. 이탈리아 메디치가문이 후원한 철학자 과학자 예술가들이 한데 모여 시너지를 낸 데서 따왔다.

관련어

  • 리버스 상장지수펀드[reverse ETF]

    선물·옵션 등 파생상품을 이용해 지수나 개별 주가와 반대로 수익률이 나오도록 설계한 상품....

  • 루이스 전환점[Lewisian turning point]

    개발도상국에서 농촌 잉여노동력이 고갈되면 임금이 급등, 성장세가 꺾이는 현상으로 노벨경제학...

  • 로봇밀도[robot dencity]

    노동자 1만명당 보유 로봇 대수.

  • 리트윗[retweet]

    다른 사람의 트윗을 자신의 계정으로 그대로 다시 트윗하는 것.즉 팔로잉하는 이용자의 트윗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