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누리호 3차 발사

 

누리호 3차 발사는 2023년 5월 25일 성공적으로 이루어 졌다. 2023년 5월 10일이 발사 예정이었으나 한 차례 연기된 5월 24일 발사 2시간 반 전 발사 제어 컴퓨터와 발사 설비 컴퓨터 간 통신 장애가 발생하여 발사가 추가 연기되었다.

5월 25일 성공적으로 발사하였다. 발사체의 발사는 성공적이다, 큐브위성 7기와 차세대 소형위성를 탑재했다. 누리호는 25일 오후 6시 24분 발사된 누리호는 이륙 123초 후 고도 약 66㎞에서 1단이 분리됐고, 230초 후 고도 209㎞에서 페어링(위성 덮개) 분리, 267초 후 고도 263㎞에서 2단 분리, 고도 약 550㎞에서 차세대 소형위성 2호와 큐브위성 분리를 순차적으로 진행했다.

주탑재 위성인 차세대소형위성 2호는 모든 기능이 정상 작동하고 있다. 하루 지구를 약 15바퀴 돌고 있으며, 대전 KAIST 지상국과 하루 네 번 교신하고 있다. 영상레이다 안테나 전개, 자세제어 기능도 확인됐다. 현재 본 임무 투입 전 종합 점검을 진행 중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이 실은 군집 큐브위성 '도요샛' 4기 가운데 3기도 지상국과 교신을 마치고 기능 점검을 하고 있다. 1호기(가람)는 발사 당일 신호를 보냈고, 2호기(나래)는 다음날인 26일 오전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4호기(라온)는 이보다 약간 늦은 26일 오후 6시 24분 대전 천문연 지상국에 첫 신호를 보내왔다.

계속 교신이 되지 않던 3호기(다솔)는 끝내 3단에서 사출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사출관 문 개폐 신호와 사출 예정 시각(오후 6시 39분 3초 전후)에 누리호 3단 가속도 변화가 감지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누리호 3단은 발사 후 13분 3초 후인 오후 6시 37분 3초에 차세대소형위성 2호를 임무 궤도로 내보냈다. 이후 나머지 7기 큐브샛을 20초 단위로 사출하게끔 설계됐다. 각 사출 시점엔 작용·반작용 법칙에 따라 3단에 가속도 변화가 생긴다. 3단은 모든 위성을 내려놓고 난 뒤엔 목표 고도에 올라설 때 속도인 7.58㎞/s 로 계속 우주를 돈다. 때문에 다솔이 사출이 되지 않았다면 3단과 함께 '우주 미아'로 남게 된다.

관련어

  • 냄새판정사

    후각을 이용해 공장 및 사업소에서 유해물질 여부 등의 냄새를 측정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직업...

  • 내란예비·음모

    형법상 ‘내란죄’는 ‘국토를 갈라놓거나 국헌을 문란케 할 목적으로 폭동을 일으키는 것’을 ...

  • 농지취득자격증명

    농지매수인의 농민 여부, 자경 여부 및 농지소유상한 이내 여부 등 농지소유자격과 소유상한을...

  • 능동태그[active tag]

    RFID의 일종으로 자체 전지가 내장되어 있는 태그를 말한다. 수동형에 비해 전파 도달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