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핏 포 55

[Fit for 55]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2021년 7월14일 발표한 탄소배출 감축 계획안. 유럽외 지역에서 수입되는 철강재 등의 제품에도 탄소 배출 비용을 부과하는 내용을 토대로 한다.

2030년 EU의 평균 탄소 배출량을 1990년의 55% 수준까지 줄이기 위해서다. 핵심은 탄소국경세로 불리는 탄소국경조정제도(CBAM)다.

이를 통해 EU 역내로 수입되는 제품 중 역내 생산 제품보다 탄소배출량이 많은 제품에 대해 비용을 부담시킬 예정이다. EU는 탄소배출량 감축을 위해 역내 기업에 탄소세를 부과하고 있는데, 동일한 탄소 배출에도 비용을 부담하지 않는 해외 경쟁사들로부터 역내 기업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EU는 2025년까지 과도기를 둔 뒤 2026년부터 세금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최종적으로는 매년 100억유로를 거둬들일 계획이다. 추가 수입의 상당액은 7500억유로에 이르는 코로나19 경제회복기금 부채 상환에 사용한다.

첫 부과 대상은 철강 시멘트 알루미늄 비료 전기 제품 등 탄소 배출 위험이 큰 품목들이다. 유로뉴스는 “현재 해당 품목을 주로 수출하고 있는 터키, 우크라이나, 이집트, 러시아, 중국 기업의 타격이 클 것”이라며 “탄소국경세 부과 항목은 나중에 다른 분야로 확장된다”고 보도했다.

EU 집행위는 “비유럽연합 국가들과 광범위한 양자 간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부담금이 해당 국가와 기업들에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더 나은 기후 변화 정책을 채택하도록 장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번 조치가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 위배될 수 있다며 반대하는 각국 정부의 목소리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유로뉴스는 “이 조치가 글로벌 무역에 대해 부당하고 차별적인 장벽으로 비친다면 WTO 내 분쟁을 촉발시킬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지난 9일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무역 마찰을 피하기 위한 국제 조정을 촉구했다.

EU 집행위는 탄소국경세 외에도 2035년부터 EU 내 신규 휘발유·디젤 차량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앞서 집행위는 2050년까지 EU를 최초의 ‘탄소 중립’ 대륙으로 만든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기후변화·환경 분야 청사진을 담은 ‘유럽 그린 딜’을 제안한 바 있다. 또 2021년 6월에는 이 같은 목표가 법적 구속력을 갖도록 유럽기후법을 채택했다.

관련어

  • 포괄임금제

    연장·야간근로 등 시간외근로 등에 대한 수당을 급여에 포함시켜 일괄지급하는 임금제도. 연ㆍ...

  • 편광안경방식, 편광필름방식, 셔터글라스방식[FPR, SG]

    3D(3차원) TV는 두 가지로 나뉜다. 디스플레이 화면에 편광필름을 붙여 좌우 영상을 분...

  • 풋백옵션[put-back option]

    주식이나 실물 등 자산을 인수한 투자자들이 일정한 가격에 되팔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계...

  • 파트너링 공사방식

    원도급자와 하도급자가 공동으로 응찰케 하고, 입찰 시에는 일반건설업자와 전문건설업자를 동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