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양극재

 

배터리의 용량과 출력 등을 결정하는 핵심소재로 소재로 생산원가의 40% 가량에 달해 배터리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음극재와 분리막, 전해액과 함께 배터리의 4대 소재로 불린다.

양극재는 배터리 성능을 결정한다. 에너지 밀도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양극활물질의 에너지밀도를 최대로 높여야 하는데 배터리로서 적합한 성능을 내는 양극활물질로는 Ni(니켈), Mn(망간), Co(코발트), Al(알루미늄) 등을 꼽을 수 있으며 니켈은 고용량 특성, 망간과 코발트는 안전성, 알루미늄은 출력특성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한다.

양극재는 이들 물질을 적당한 비율로 섞어 만드는데, 크게 NCM(nickel cobalt manganese)과 NCA(nickel cobalt aluminum) 두 종류의 양극재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전기차용 배터리에는 주로 니켈 함량이 높은 양극재가 쓰인다. 양극재 내에 니켈 함량이 높을수록 배터리 용량증대가 쉽기 때문이다. 하지만 니켈 함량이 높으면 안전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니켈 함량을 높이면서 안정성을 얻는 게 양극재 기술의 핵심으로 꼽힌다.

관련어

  • 의무보호예수[lock-up]

    증권시장에 새로 상장되거나 인수ㆍ합병(M&A), 유상증자가 있을 때 대주주 등이 보유한 주...

  • 우분투[Ubuntu]

    PC나 데스크탑이나 서버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리눅스의 배포판이다. 데비안 ...

  • 연목목재[softwood lumber]

    목질이 부드러워 가공하기에 쉬워 주택 건설등에서 선호하는 목재로 소나무와 가문비 나무 같은...

  • 애드웨어[adware]

    특정 소프트웨어를 실행할 때 또는 자동으로 활성화되는 광고프로그램을 말한다. 광고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