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삼성 시네마 스크린

[Samsung Cinema Screen]

극장 전용 LED(발광다이오드) 스크린. 2017년 3월27일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영화산업 박람회 ‘2017 시네마콘'에서 공개했다.

시네마 스크린은 영사기 없이 화면 자체가 TV처럼 빛을 내며 영화를 상영한다. 가로 10.3m, 세로 5.4m 크기로 LED 디스플레이 96개를 이어 붙였다. 디스플레이를 추가해 크기는 얼마든지 키울 수 있다. 영사기 화면보다 10배 이상 밝고 명암비도 뛰어나다. 명품 오디오로 유명한 하만과의 시너지를 통해 영화 음향이 극장 안에 골고루 퍼질 수 있는 사운드 튜닝 기술도 적용했다. 디지털 영화 규격인 DCI에 맞춰 만들어져 영사기에 들어가는 영화 파일을 별도의 변환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시네마 스크린은 영사기로 빛을 비추는 지금의 영화 상영 방식보다 훨씬 뛰어난 화질을 구현할 수 있다. 더욱이 시네마 스크린을 설치하면 영사기 공간을 따로 둘 필요가 없어지는 등 영화관 구조까지 바꿀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기술 개발 과정에서 할리우드의 메이저 영화 제작사 3곳과 협업했다. 관련 제작사에서는 이미 시연까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한국과 미국에서 먼저 시범 운영하기 위해 영화관 체인과 접촉하고 있으며 연말에는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

120년 넘게 영사기가 스크린을 비추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 같은 영화산업의 혁신자로 나섰다.


영사기로 빛을 비추는 지금의 영화 상영 방식은 직접 빛을 내는 디스플레이를 선명도 등에서 따라갈 수 없다”고 말했다.

  • 세계지적재산권기구[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 WIPO]

    지적재산권 보호와 이를 통해 혁신과 경제개발의 조장을 책임지고 있는 주요 정부간 기구로 국...

  • 삼성페이 미니[Samsung Pay mini]

    삼성전자가 2017년 1분기 중 한국에서 정식출시 예정인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 갤...

  • 상속세법 개정안

    최대 주주가 상속할 경우 적용되는 30%의 주식 할증률을 인하하는 것을 골자로하는 상속세법...

  • 신주인수권부사채[bond with subscription warrant, BW]

    미리 정해진 가격으로 일정액의 신주를 인수할 수 있는 권리(warrant)가 붙은 채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