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공모형PF

 

공공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는 토지를 내놓고 민간사업자는 자금조달과 개발을 담당하는 민관합동 대규모 개발방식으로 신도시 등에 기반시설을 적기에 공급하기 위해 도입됐다. PF사업들은 대부분 부동산 시장이 활황이던 2006~2007년 사이에 집중적 시작되었으며 2010년 7월 현재 전국적으로 추진 중인 PF사업은 40여 곳, 금액으론 120조원에 달한다.

그러나 2008년 미국발 서브프라임 여파로 대부분의 공모형PF가 난항을 겪고 있다. 공모형PF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건설사는 물론 자금을 댄 연기금, 은행 등 재무·전략적 투자자들이 수백억에서 수천억원의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 금융장세[liquidity-driven market]

    산업이나 기업의 기조 변화에 기인하기보다는 투자자들이 주식시장에 대거 참여하면서 풍부해진 ...

  • 가수급

    주식을 사려는 자금이나 팔 주식을 가지고 있지 않을 때 자금이나 주식을 빌려 사고 파는, ...

  • 공동발행

    어음·수표의 발행행위를 여러사람이 공동으로 하는 것을 말한다. 공동발행인은 각자 발행인으로...

  • 공공기여

    지방자치단체가 개발 과정에서 토지 용도변경이나 용적률 상향 조정 등 각종 규제를 완화해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