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중형주

 

증권시장에서 대·중·소형주의 구분은 자본금에 따라 정해진다. 자본금이 500억원을 넘으면 대형주, 350억원 이상 500억원 미만은 중형주, 350억원 미만은 소형주로 분류된다. 대형주는 자본금이 큰 만큼 발행주식수가 많고 증권시장에서 거래되는 유통주식수도 상대적으로 많다. 종목수는 소형주가 가장 많고 그 다음이 대형주, 중형수 순이다.

거액을 투자하는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는 대형주를 선호하고 개인투자자는 중·소형주를 많이 가지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이 대형주를 선호하는 이유는 언제든지 사고 팔 수 있으며 시세에 미치는 영향이 적기 때문이다. 대형주는 시가총액이 많으므로 종합주가지수에 미치는 영향력도 크다.

  • 주식시세표

    모든 거래소 상장기업과 코스닥 등록기업의 거래현황이 담겨 있는 표를 말한다. 시작가와 종가...

  • 자산유동화 전자단기사채[asset-backed short-term bond, ABSTB]

    특수목적법인(SPC)이 자산유동화를 위해 발행하는 전자단기사채.

  • 좌초자산[stranded assets]

    기후변화 등 환경의 변화로 자산가치가 떨어져 상각되거나 부채로 전환되는 자산을 의미한다. ...

  • 중국 지방정부 자금조달기구[Local Gov’t Financing Vehicle, LGFV]

    중국 지방정부의 인프라 투자를 담당하는 금융기관으로 직접적인 재정 차입을 막는 중앙정부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