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적색거래처

 

신용이 불량한 개인이나 법인을 말한다. 이들은 주의거래처, 황색거래처, 금융부실거래처등과 함께 은행연합회가 집중 관리한다. 이같은 신용불량 정보들은 각 금융기관에 제공돼 고객에 대한 신용평가 및 여신사후관리 등에 활용된다. 적색거래처는 어음 및 수표를 부도내거나 1천 5백만 원 이상의 연체대출금 또는 지급보증대급금을 6개월 이상 보유하고 있는 거래처를 말한다.

또 5백만 원 이상의 신용카드 연체대금을 6개월 이상 보유하거나 1천 5백만 원 이상의 신용보증대급금을 3개월 이상 갖고 있어도 적색거래처로 분류된다. 신용카드 불법대출자 및 위·변조자도 포함된다. 일단 적색거래처로 등록되면 신규대출이 되지 않으며 신용카드도 발급받을 수 없다. 당좌예금거래개설이 금지됨은 물론이고 기존의 당좌예금거래도 해지된다. 금융기관들은 또 적색거래처에 나간 기존 대출금에 대해 채권보전 및 채권회수조치를 취하고 연대보증인 가격은 인정하지 않는다.

  • 조혈모세포

    혈액을 구성하는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을 만들어 내는 줄기세포. 골수, ?Х曠? 제대혈...

  • 주링허우세대[九零後]

    중국에서 1990-1999년 출생한 세대로 2기 소황제 세대라 불린다. 이들은 개혁 개방의...

  • 중공사막방식

    사람의 혈액을 걸러주는 인공신장 투석기의 필터를 사용한 정수방식. 중공사는 대나무같이 중간...

  • 자연감축량[Hot-Air]

    자연감축량은 의무이행 당사국내에서의 자연 감축량을 의미한다. 감축의무를 받은 선지국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