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카탈린 카리코

[Karikó Katalin,]

독일 바이오엔테크(BioNTech) 수석 부사장.

1955년 헝가리 태생으로 일평생을 mRNA연구에 매진해 온 생화학자이다.

카리코 수석부사장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의 기초 기술을 개발했다. 그의 mRNA 기초연구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과 모더나 백신 개발에 적용됐다. mRNA 백신은 코로나19 유전 정보가 담긴 mRNA를 몸에 주입해 항체 형성을 유도한다.

그가 미국행을 결심한 것은 1984년이다. 당시 정부 지원금이 바닥나자 헝가리에선 더 이상 mRNA 연구를 계속할 수 없었다. 마침 필라델피아 템플대의 박사 후 연구원 초청장을 받게 됐고 이는 카리코 수석부사장에게 ‘아메리칸 드림’ 티켓이 됐다.

이듬해인 1985년 그는 편도 티켓만 들고 남편, 딸과 함께 미국을 찾았다. 헝가리 정부가 나라 밖으로 반출하도록 허용한 돈은 100달러였다. 1000달러 남짓한 도미 자금을 딸이 아끼던 테디베어의 배 속에 넣고 꿰매야 했다. 연구를 위해 낯선 땅을 찾은 이민자에게 미국은 견뎌내기 힘든 나라였다. mRNA 연구를 계속하기 위해선 수시로 대학을 옮겨야 했다. 당시 mRNA는 실현 가능성이 낮고 시장성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카리코 수석부사장은 수십 년간 비정규직 지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연봉은 6만달러(약 7500만원)를 넘지 못했다. 1995년엔 암 진단까지 받았다. 하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그의 연구가 빛을 내기 시작한 것은 1998년 드루 와이스먼 펜실베이니아대 교수를 만나면서부터다. mRNA를 활용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백신을 만들겠다는 그의 계획을 들은 와이스먼 교수는 공동연구를 제안했다. 2005년 이들은 mRNA 치료제의 염증 반응을 없애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상용화에 한발 다가선 것이다. 이후 2011년 바이오엔테크가 그의 기술을 도입했다. 2년 뒤인 2013년 카리코 수석부사장은 바이오엔테크에 합류했다. 2020년 12월 바이오엔테크는 화이자와 손잡고 세계 첫 mRNA 백신을 출시했다. 30여 년간 이어진 그의 mRNA 연구가 상용화된 것이다.

관련어

  • 킨포크[kinfolk]

    '친척, 친족 등 가까운 사람'이라는 뜻을 가진 영어인 킨포크(kinfolk)는 가까운 사...

  • 콜연계 수익증권 계약

    투신사가 증권사에 콜자금을 빌려주고 증권사는 이 돈으로 투신사의 수익증권을 매입하는 거래방...

  • 카본트러스트[Carbon Trust]

    2001년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를 감축하기 위해 영국에 설립된 비영리 전문기관이다. 제...

  • 쿨헌팅[coolhunting]

    소비자가 스스로 쿨헌터 (Cool Hunter)가 되어 일상행활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