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선구매 후지불

[Buy Now Pay Later, BNPL]

미국에서 소비자 대신 결제업체(BNPL)가 먼저 물건 값을 가맹점에 지불하고 소비자는 결제 업체에 분할 납부하게 해주는 서비스, 소비자의 신용등급과 관계 없이 이용할 수 있고, 분할 납부 수수료가 없다는 점에서 신용카드와 다르다. BNPL 업체들은 가맹점에서 수수료를 받는다.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주머니 사정이 어려워진 MZ세대에게 (1980-2000년대 출생) 인그를 끌고 있다.
한국의 신용카드 할부서비스와 비슷하다. 신용카드 가맹 수수료가 2~3%라면 BNPL 업체들이 받는 수수료는 5~6%로 높다.
신용카드로 구매할 때 3개월 할부를 선택한다면 향후 세달 동안 원금의 3분의1과 할부 이자를 카드사에 내면 된다. 카드사가 이 돈을 가맹점에 전달하는 구조다.

하지만 미국은 전통적으로 할부 개념이 없다. 대신 ‘리볼빙’을 이용한다. 1000달러짜리 물건을 샀는데 수중에 300달러밖에 없다면, 이번달엔 300달러만 내고 차액 납부를 다음으로 이월하는 개념이다. 연체 이자율은 당연히 붙는다.

BNPL은 할부에 더 가까운 개념이지만 구체적 결제 프로세스는 차이가 있다. 물건 구매가 이뤄지면 BNPL 업체가 가맹점에 구매금액을 일시불로 지급한다. 그리고 나서 소비자한테 돈을 일정 기간 나눠 받는 구조다.

미국에선 BNPL 붐이 불고 있다. 페이팔과 카드사도 BNPL에 뛰어들었다. BNPL 서비스는 개인 신용도와 상관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카드를 발급받지 못하는 Z세대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BNPL 시장이 2025년까지 현재의 10~15배 수준인 1조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 상환우선주[redeemable preferred stock]

    특정기간(통상 5년)동안 우선주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가 기간이 만료되면 발행회사에서 이를 ...

  • 식각[etching]

    화학용액이나 가스를 이용해 실리콘 웨이퍼상의 필요한 부분만을 남겨놓고 나머지 물질을 제거하...

  • 상용 프로그램

    상용 프로그램은 일반 개인이나 기업체에서 유형·무형의 이익을 위해 개발하여 판매하고 있는 ...

  • 세계일류상품

    수출품목의 다양화와 고급화, 미래 수출동력 확충을 위해 지식경제부와 한국생산성본부가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