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스크린 상한제

 

스크린 상한제는 관객이 몰리는 주요 시간대에 특정 영화의 상영관 스크린 수를 제한하는 제도다.

스크린 상한제의 목적은 특정 영화의 스크린 독과점 현상을 막고 영화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2019년 4월‘어벤져스: 엔드 게임’이 사전예매만 200만 장(예매율 96.8%)이 넘고, 전국 스크린의 90%가 넘는 2800여 개를 차지한 이후 부터 정부는 ‘스크린 상한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4월 22일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직접 '스크린 상한제’ 필요성을 역설하기도 했다.

한편, '스크린 쿼터'는 한국 영화 의무 상영 일수를 규정하는 제도이다.

관련어

  • 슬로플레이션[slowflation]

    경기 회복 속도가 더뎌지는 가운데 물가만 치솟는 저성장 고물가 현상. 스태그플레이션(Sta...

  • 신종자본증권[hybrid bonds]

    만기가 정해져 있지만 발행하는 회사의 결정에 따라 연장할 수 있어 회계상 자본으로 인정되는...

  • 선강퉁[深港通, Shenzhen-Hong Kong link]

    광둥성 선전(深圳)증시와 홍콩 증시간의 교차매매. 중국 자본시장은 2014년...

  • 신용 6등급

    금융회사와의 거래에서 연체 이력이 다소 있어 제1금융권인 은행으로부터 신용대출을 받을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