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특별연장근로

 

천재지변이나 그에 준하는 재해·사고가 발생했을 때 이를 수습하기 위한 연장근로를 허용하는 제도다. 고용부 허가가 있을 경우 주당 12시간 이상 연장근로를 최장 3개월까지 가능하도록 한 제도다.
연장근로에는 상한이 없어 특별연장근로를 적용받으면 법정 근로시간과 상관없이 노동시간을 늘릴 수 있다.
2019년 12월 11일 특별연장근로 정책에 대한 보완책이 발표됐다.
2020년 1월 1일부터 50~299인 기업에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더라도 1년간 계도기간이 주어진다. 이는 주 52시간제 준수와 관련한 근로감독을 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법 시행이 사실상 1년 연기되는 효과가 있다. 6개월의 시정기간까지 합하면 중소기업들은 최대 1년6개월 시간을 벌 수 있다.
주문량 급증할 경우에는 기업의 규모에 관계없이 주 52시간 적용을 제외해 줄 수 있다.
재해와 재난에 한정했던 특별연장근로 허용 사유도 △인명 보호 및 안전 확보 △시설·설비의 갑작스러운 고장 △통상적이지 않은 업무량 증가 △국가경쟁력 등을 위한 연구개발(R&D)까지 다섯 가지로 확대됐다. 이 요건은 300인 이상 대기업에도 적용된다.

관련어

  • 통합 커뮤니케이션[Unified Communications, UC]

    영상회의 · 전화 · 팩스 · 휴대폰 · 메신저 등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수단을 하나의 통합...

  • 타이어공기압 경보장치[Tire Pressure Monitoring System, TPMS]

    타이어의 압력이 떨어질 경우 타이어 공기압 센서가 그 위치를 클러스터를 통해 알려주는 타...

  • 티파티[Tea Party]

    미국에서 정부의 건전한 재정 운용을 위한 세금 감시 운동을 펼치고 있는 시민중심의 신생 보...

  • 트랜슈머[transumer]

    교통(transportation)과 소비자(consumer)의 합성어로 초기에는 이동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