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반도체 슈퍼사이클

 

“D램 가격이 가파르게 치솟으며 반도체업계가 슈퍼호황(super cycle)을 맞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올해 영업이익은 25조원을 넘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슈퍼 사이클이란 장기적인 가격 상승 추세를 뜻한다. 반도체의 슈퍼 사이클은 PC, 스마트폰 등에 들어가는 D램 가격이 크게 오르는 시장 상황에 따른 것이다. 한국의 반도체 수출액이 2017년 9~11월 3개월 연속 역대 최고 수준인 90억달러를 넘었다. 삼성전자는 2017년 3분기까지 반도체 부문에서만 24조원 이상을 벌었다. SK하이닉스는 일본 도시바를 인수했다. 4차 산업혁명발(發) 반도체 슈퍼 호황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원래 슈퍼 사이클은 원자재 시장에서 유래한 말이다. 원자재란 원유, 가스, 금, 구리, 알루미늄 등부터 밀, 옥수수, 커피 등에 이르기까지 공업 생산의 원료가 되는 다양한 자재를 아우른다. 원자재 가격은 1998년부터 급격히 올라 10년 넘게 고공 행진을 했다. 특히 석유와 금은 이 기간 일곱 배나 비싸졌다. 중국, 인도 등 신흥국의 제조업이 급성장하는 과정에서 원자재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호황이 영원할 수는 없는 법. 원자재 시장은 대체로 20년을 주기로 등락을 반복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근래의 원자재 호황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꺾였다. 이보다 앞서 미국 경제가 고속 성장한 1900년대 초반과 2차 세계대전 이후인 1950년대, 석유가격이 치솟은 1970년대 ‘오일 쇼크’ 시대에 원자재는 슈퍼 사이클을 누렸다. 그러다가 거품이 꺼지며 극심한 조정기가 나타났다. 반도체의 슈퍼 사이클이 기쁜 소식이긴 해도 마냥 안주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슈퍼 사이클과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의미로 ‘슈퍼 스파이크(super spike)’라는 용어도 있다. 배구 선수의 강스파이크처럼 가격이 단기간에 폭등하는 국면을 가리킨다.

  • 버냉키 랠리

    버냉키 FRB 의장이 금리 인상 중단을 시사하면 주가가 급등하는 현상을 일컫는 말. 반대로...

  • 비즈니스호텔[business hotel]

    비즈니스 수요가 많은 도심에 있는 호텔로 식당 등의 부대시설을 최소화하고 객실 위주로 영업...

  • 병역특례제도

    병역의무를 가진 사람 중 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해 병역 대신 연구기관이나 산업체에서 전문연...

  • 벤치마크[benchmark]

    투자의 성과를 평가할 때 기준이 되는 지표를 말한다. 투자 수익률이 벤치마크보다 높으면 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