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손비인정

 

기업에 대해 경비로 인정해주는 것을 말한다. 기업은 물건이나 서비스를 팔아 수익(revenue)을 내는데 이같은 경제행위에는 반드시 경비(expenses)가 수반된다. 직원의 봉급을 줘야 하고 원재료를 사와야 하며 전기료, 수도료 등을 내야 한다. 이들은 기업의 지출이고 얼마의 이익이 남았는가를 계산할 때 수익에서 공제돼야 할 경비다. 그렇다고 해서 기업의 ‘모든 지출’이 경비로 인정되는 것은 아니다. 어떤 기업이 대형 공사의 낙찰을 위해 향응 등 로비자금으로 막대한 돈을 썼을 경우 기업으로서는 분명 지출이지만 일정 부분 이상은 경비로 봐주지 않는, 즉 ‘인정’해주지 않는 것이 그 단적인 예다. 그 인정여부는 국세청의 권한이다. 따라서 ‘손비인정’이란 용어에서 ‘손비’는 경비를 말하고 ‘인정’은 국세청이 이를 적법한 ‘경비’로 봐주는가에 대한 행위를 말한다.

  • 신용분석가[credit analyst]

    신용가치를 확인하기 위해서 개인 또는 법인의 금융거래를 분석하는 사람. 채권발행자의 금융상...

  • 스마트 스크린 서비스

    TV와 PC, 모바일 기기로 각종 콘텐츠를 끊김 없이 즐길 수 있는 융합 미디어 서비스를 ...

  • 산업공학[industrial engineering]

    산업생산성을 연구하고 추천된 변화를 수행하는 학문.산업공학은 근로자, 재료, 설비의 통합된...

  • 수탁·위탁거래 납품대금조정협의제

    납품대금 분쟁을 미리 조정하기 위해 도입하는 제도다. 중소기업이 인건비 재료비 경비 등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