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상업어음

[commercial bill]

기업들이 상거래에 따른 대금결제를 위해 발행하는 어음을 상업어음이라고 한다. 상업어음은 반드시 물품이 오가는 상거래를 수반하기 때문에 진성어음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상업어음의 종류는 상품을 구입한 사람이 판매자를 수취인으로 하여 발행하는 약속어음과 판매자가 매수자를 지급인으로 하고 자신을 수취인으로 하여 발행하는 환어음의 두 가지가 있다.

상업어음은 글자 그대로 진성어음이기 때문에 금융기관에서 할인받는 일이 용이하다. 한편 중소수출업체 등 재할적격업체가 발행한 상업어음을 은행이 할인해 주면 이를 다시 한국은행에서 재할인해 주는데 이를 재할인제도라 한다.

  • 수입할당제[import quota]

    특정 상품에 대해 수입할 수 있는 최대한의 양을 정해 놓고 그 이하로 수입하는 것을 허용하...

  • 스위프트[Society for Worldwide Interbank Financial Telecommunications, SWIFT]

    세계 200여 개국 1만1000여 개 금융회사가 돈을 지급하거나 무역대금을 결제하는 데 활...

  • 신축성체제[Flexibility Mechanism]

    선진국의 의무이행에 신축성을 제공하기 위해 교토의정서에 새로이 도입된 의무이행 수단으로 공...

  • 수금비[expenses of collection]

    생명보험사업을 영위하는 데 있어서 제1회 이후의 보험료를수금하는 데 소요되는 일체의 경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