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스트래토런치

 

초대형 항공기에 로켓을 싣고 공중에서 우주로 로켓을 발사하는 계획.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폴 앨런의 아이디어가 2011년 12월 발표한 것으로 2016년 시험비행을 실시할 예정이다. 비행선의 제작은 2004년 최초의 민간 유인우주선인 스페이스십1을 만들었던 버트 루턴과 앨런이 함께 창업한 스트래토론치시스템이 맡고, 비행선에서 발사할 로켓은 다른 민간우주업체인 스페이스엑스가 제작할 계획이다.
스츠래토런치 시스템을 활용하면 지상 발사보다 낮은 비용으로 ‘저가 우주여행’의 문이 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비행선의 모선은 날개 너비가 117m로 현존하는 최대 여객기인 에어버스 A380보다 1.5배가량 큰, 사상 최대의 항공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무게는 544t에 이륙을 위해 필요한 활주로 길이도 3.65㎞에 달한다.

  • 사업분할[divestitures]

    성장이 기대되는 것이면 무엇이든 취득하는 종래의 M&A 방식에서 벗어나 당초 취득한 사업에...

  • 서별관 회의

    거시금융 점검회의의 별칭으로 주요 경제·금융 현안을 논의하고 정책을 결정하는 자리다. 부총...

  • 생활임금제

    근로자와 그 가족들에게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기 위해 주거비, 교육비, 물가상승률 ...

  • 선매권[preemptive rights]

    기업규정 권리로서 기존 주주가 먼저 신주를 구매할 수 있는 권리.선매권의 목적은 신주가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