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팩토링 금융

 

금융기관들이 기업으로부터 상업어음, 외상매출증서 등 매출채권을 매입한 뒤 이를 바탕으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기업들이 상거래 대가로 현금 대신 받은 매출채권을 신속히 현금화, 기업활동을 돕자는 취지로 1920년대 미국에 처음 도입됐다. 취급금융기관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을 제외한 은행을 비롯해 모든 금융기관이지만 주로 단자사들이 활발하게 취급하고 있다. 대출한도는 매입채권 액면의 100%까지 가능하지만 해당 기업의 매출규모나 신용도에 따라 다소 낮아지기도 한다. 주요 취급기관인 단자사들은 지금까지 대출대상을 상업어음에만 국한해 왔으나 최근 외상매출금·용역대전·공사미수금 등 확정채권, 물품납품이나 공사도급계약을 바탕으로 한 미확정채권, 할부나 연불판매에 따른 할부채권 등으로 대상을 넓히고 있는 추세다.

  • 퓨어커버 방식[pure cover]

    금융기관에서 수출보험증권을 담보로 수출금융을 제공하는 것으로 상업금융을 활용한 정부의 수출...

  • 피보험 이익[insurable interest]

    보험의 발행을 지지하는 사람들과의 관계. 피보험 이익을가진 사람은 보험들기 쉬운 문제를 제...

  •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CEPA]

    상품교역 뿐 아니라, 서비스교역, 투자, 경제협력 등을 포괄하는 내용의 협정으로 실질적으로...

  • 피크 오일론[peak oil]

    석유 생산이 매장량 한계로 특정 시점을 정점으로 줄어드는 현상을 말한다. 석유고갈론자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