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트럼피즘

[Trumpism]

2016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의 극단적 주장에 대중이 열광하는 현상을 말한다.

트럼프는 백인 보수층의 권익을 적극 옹호하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유세현장에서 멕시코 이민자를 강간범으로 묘사하거나, 멕시코 불법이민자가 넘어오지 못하도록 미국·멕시코 접경지역에 장벽을 설치하겠다는 등의 언행을 하기도 했다.

또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폐기, 자유무역협정(FTA)재협상, 주한 미군철수와 같은 폐쇄적 고립적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우기도 한다.

트럼프의 이러한 주장은 미국정치계에서 수준이하로 평가받고 있으나 백인 보수층을 중심으로 한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는 기현상(트럼피즘)이 일어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무엇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정체된 임금 수준에 대한 분노가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열풍에 기름을 붓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진단하기도 했다(2016년 5월11일).

중년 백인남성의 분노와 상실감이 트럼피즘의 배경이 되고 있다는 증거는 미국 럿거스대 존 헬드리치 노동력개발센터가 2010년 9월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찾을 수 있다. 리먼사태 이후 높은 실업률 원인을 물었을 때 응답자는 ‘값싼 외국인 노동력’ ‘불법이민’ ‘월가 은행가들’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리먼사태가 한창이던 2007년 12월~2009년 6월 4000만명의 근로자가 해고됐다. 지금도 1400만명이 일자리를 찾거나 시간제 일자리에 매달리고 있다. 25~54세 백인남성의 경제활동참가율도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추세다.

미국의 2016년 4월 기준 실업률은 5%로 2010년 10%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WSJ는 해고된 사람들이 정규직으로 복직하지 못하고 시간제 일자리의 낮은 임금을 받으면서 ‘임금절벽’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임금상승률은 지난달 1일 기준 3.2%로 7년 가까이 정체상태다.

  • 트럼프 발작[Trump tantrum]

    힐러리 클린턴이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측과 달리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자 ...

  • 트리즈[TRIZ]

    러시아어인 Teoriya Resheniya Izobreatatelskikh Zadatch의...

  • 탄력성

    특정 변수가 변화했을 때 수요량이나 공급량이 여기에 어떻게 반응하는가를 알고자 할 때 사용...

  • 탄소배출권거래제[Emission Trading Scheme, ETS]

    기업들이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배출할 권리를 사고팔 수 있도록 한 제도다. 국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