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증안펀드

[증안펀드]

2008년 11월 증권시장 안정화를 위해 증권유관기관들이 공동으로 출연하여 만든 "증권시장안정펀드"를 말한다.

지난 1990년 4조8500억원 규모의 증안기금이 첫 사례이고, 이후 2003년 4000억원 2008년 5015억 규모로 등장했다.

2008년 경우 출연금액은 증권선물거래소 2천500억 원, 예탁결제원 2천100억 원, 증권협회 500억 원, 자산운용협회 50억 원 등 총 5150억원 이었다. 편입비율국공채 등 채권 20%와 주식 80%이다. 2008년 11월 21일부터 총 5개월에 걸쳐 매월 1030억원씩 집행했다.

2020년 3월에는 코로나19로 급락한 시장 안정대책으로 10조7600억규모의 증안펀드가 조성됐으나, 증시의 빠른 회복으로 집행되지는 않았다.
2022년 10월 미국의 금리인상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미국의 공급망재편 등으로 코스피가 52주 최저치인 2200을 하회하는 등 바닥을 확인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자 금융당국은 증안퍼드 재가동을 검토하고 있다.

  •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quity linked bond, ELB]

    자산의 대부분을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는 국공채로 채우고 일부를 위험 자산에 투자하는...

  • 재정비탈[fiscal slope]

    대규모 재정 긴축으로 경제성장률이 급락하는 상황이 재정절벽(fiscal cliff)이라면 ...

  • 자금의 원천[source of funds]

    자금운용을 위한 자금이 어떠한 방법에 의해서 조달되는가 하는 것이 자금원천이고 그 자금이 ...

  • 종합자산관리계정[cash management account, CMA]

    자금규모가 작고 기업의 신용상태 등에 대한 전문성이 없어 단기금융 시장에 직접 참여하기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