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환경위기시계

[Environmental Doomsday Clock]

환경전문가들이 환경 파괴에 따른 인류 생존의 위기감을 시간으로 표시한 것.

우리나라 환경단체인 환경재단과 일본의 아사히글래스재단(The Asahi Glass Foundation)이 ‘리우 환경회의’가 열린 1992년부터 전 세계의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비정부기구(NGO), 학계, 기업 등의 환경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발표해 오고 있다.

환경위기시계가 0∼3시이면 ‘좋음’을 나타내며 3∼6시는 ‘불안’, 6∼9시는 ‘심각’, 9∼12시는 ‘위험’한 상태를 뜻한다. 1992년 7시 49분이었던 환경위기시계는 1997년 9시 4분, 2007년 9시 31분 그리고 2020년 9시 47분으로 "위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 해외직접투자

    단순히 해외에서 자산을 운용하는 것이 아니라 경영참가 와 기술제휴를 목적으로 한 해외투자를...

  • 핵티비스트[hacktivist]

    `해커’와 ‘액티비스트’를 묶은 합성어로 인터넷을 통한 컴퓨터 해킹을 투쟁 수단으로 사용하...

  • 항체 바이오시밀러

    몸속에 있는 항체처럼 병을 유발하는 ‘원인 단백질’을 무력화시키는 항체의약품의 복제약이다....

  • 혈관근육세포

    혈관을 형성하는 핵심세포로 수축과 이완을 통해 혈압을 조절하는 데 필수적인 열할을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