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환경위기시계

[Environmental Doomsday Clock]

환경전문가들이 환경 파괴에 따른 인류 생존의 위기감을 시간으로 표시한 것. 우리나라 환경단체인 환경재단과 일본의 아사히글래스재단이 ‘리우 환경회의’가 열린 1992년부터 전 세계의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비정부기구(NGO), 학계, 기업 등의 환경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발표해 오고 있다.

환경위기시계가 0∼3시이면 ‘좋음’을 나타내며 3∼6시는 ‘불안’, 6∼9시는 ‘심각’, 9∼12시는 ‘위험’한 상태를 뜻한다. 1992년 7시 49분이었던 환경위기시계는 1997년 9시 4분, 2007년 9시 31분 그리고 2020년 9시 47분으로 "위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 황우석 사태

    사람 난자로 부터 환자맞춤형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를 세계 최초로 추출했다는 내용으로 2...

  • 행정사

    다른 사람의 위임을 받아 행정기관에 내는 인·허가 및 등록, 행정심판, 출입국 관련 등의 ...

  • 황의 법칙[Hwang''s Law]

    황창규 삼성전자 반도체 사장이 2002년 한 반도체 학술회의에서 발표한 것. 휴대전화, 디...

  • 후츠파[Chutzpah]

    이스라엘에서 "담대함"이나 "저돌적"을 뜻하는 단어로 후츠파 정신은 어려서부터 끊임없이 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