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황색거래처

 

부실 금융거래자 등급의 일종. 금융기관들은 대출금·카드대금 연체를 비롯해 어음·수표 부도 등의 정도에 따라 주의·황색·적색 거래처로 분류해 이 신용정보를 공동관리한다. 황색거래처는 △1천5백만원 이상의 연체 대출금과 지급보증·신용보증 대지급금 △5백만원 이상의 신용카드 연체대금이나 보증가계수표 초과지급금을 3개월 이상 안고 있는 경우 등에 해당한다. 적색거래처는 이러한 부실채권을 6개월 이상 끌고 간 경우다.

  • 할인점[discount store]

    다양한 상품으로 구색을 갖춘 소매점. 다양성에서는 백화점과 비슷하지만 낮은 가격이라는 특징...

  • 훼손부담금

    그린벨트 훼손을 억제하고 그린벨트 주민 지원사업 등 관리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

  •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정부가 내수 활성화를 위해 2015년 10월 1일부터 14일까지 총 2주간 개최하는 국내 ...

  • 하이퍼링크[hyperlink]

    하이퍼텍스트 문서 내의 단어, 어구(phrase), 기호, 이미지와 같은 요소와 인터넷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