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황색거래처

 

부실 금융거래자 등급의 일종. 금융기관들은 대출금·카드대금 연체를 비롯해 어음·수표 부도 등의 정도에 따라 주의·황색·적색 거래처로 분류해 이 신용정보를 공동관리한다. 황색거래처는 △1천5백만원 이상의 연체 대출금과 지급보증·신용보증 대지급금 △5백만원 이상의 신용카드 연체대금이나 보증가계수표 초과지급금을 3개월 이상 안고 있는 경우 등에 해당한다. 적색거래처는 이러한 부실채권을 6개월 이상 끌고 간 경우다.

  • 해양플랜트 지원선박[offshore support vessel, OSV]

    건조된 해양플랜트 시설을 원하는 위치로 이동하는 선박과 해양플랜트에 보급품을 수송하는 선박...

  • 하이보[Hong Kong Interbank Offered Rate, HIBOR]

    홍콩 금융 시장에서 적용되는 하루짜리 은행 간 위안화 대출금리를 말한다.

  • 환경위기시계[Environmental Doomsday Clock]

    환경전문가들이 환경 파괴에 따른 인류 생존의 위기감을 시간으로 표시한 것. 우리나라 환경단...

  • 핫스탬핑[hot stamping]

    950℃의 고온으로 가열된 철강소재를 금형에 넣고 프레스로 성형한 뒤 금형 내에서 급속 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