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스태그플레이션

[stagflation]

경기가 침체돼 수요가 감소함에도 오히려 물가가 오르는 현상.

스태그네이션(stagnation:경기침체)과 인플레이션(inflation)의 합성어이다. 스태그플레이션보다 경기불황과 저성장 구도가 더 장기적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슬럼프플레이션(slumpflation)이라고 한다.

1970년대 주요 선진국에서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이전소득의 증대, 임금의 하방경직화 등으로 물가는 오히려 올라가는 새로운 현상이 나타났다. 1973년 말 1차 오일쇼크때 아랍 산유국에 의한 원유공급제한조치를 계기로 심화된 에너지 위기 때 이같은 경향이 두드러 졌다. 그때까지는 인플레이션과 실업은 필립스곡선에서 나타나듯 트레이드오프 (trade-off)관계에 있었다. 즉 어느 정도의 인플레이션을 감수하기만 하면 실업을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해 왔던 것이다.

1974년 1월 국제 유가는 배럴당 11.65달러로 4개월 만에 네 배 가까이 폭등했다. 이스라엘과 전쟁을 치르던 아랍 국가들이 석유 자원을 무기 삼아 생산을 줄이고 가격을 올리면서다. 1차 오일쇼크다. 그해 미국 경제성장률은 0.5% 떨어져 역성장했다. 물가는 11.05% 급등했다.

화폐 가치가 떨어지고 상품 가격이 올라 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갔지만 생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경제가 급속도로 위축됐다. 오일쇼크발(發)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은 유럽 일본 등 세계를 강타했다.

오일쇼크 악몽이 50년 만에 재연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공급망 곳곳이 무너졌지만 소비 수요가 늘면서 물가가 빠르게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식품을 비롯해 가구 의류 등 사실상 모든 소비재 기업이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물가를 잡으려면 금리를 올려 유동성을 줄여야 하지만 성장세가 멈출 것이란 우려에 대응마저 쉽지 않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021년 9월 30일(현지시간) “식품 가격 폭등과 에너지 부족 사태 등이 현실화하면서 세계 경제가 스태그플레이션에 진입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움츠렸던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소비 수요가 급증했지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에 상품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에너지 가격은 고공행진하고 있다. 유럽에선 천연가스값이 연일 치솟고, 중국은 석탄 부족에 몸살을 앓고 있다. 천연가스와 석탄 가격이 꿈틀대자 국제 유가도 함께 급등하고 있다. 1970년대 스태그플레이션을 이끈 것은 중동발 오일쇼크였다. 세계 증시가 스태그플레이션 악몽을 떠올리는 이유다.

시마 샤 프린시펄글로벌인베스터스 수석전략가는 “물가 상승이 일시적이라고 생각하지만 내년까지 지속된다면 소비 지출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1970년대는 아니지만 현대판 스태그플레이션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 스톱워치 연구[stopwatch studies]

    작업 중에 수행되는 시간과 동작에 대한 연구. 테일러가주창했던 과학적 관리운동의 일환으로서...

  • 상표표시제도

    주유소 등 석유판매업자가 그 영업장소에 특정 정유사의 상표 또는 상호를 표시하는 경우 해당...

  • 상생협력기금

    민간기업이나 공공기관 등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출연하...

  • 소액결제 서비스

    소액결제란 기관 간 뭉칫돈을 결제하는 거액 결제에 대비되는 개념으로 개인 간 또는 개인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