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구매력평가지수

[purchasing power parity, PPP]

환율의 결정을 각국 화폐의 구매력 차이로 설명하는 이론으로 스웨덴 경제학자 구스파트 카셀에 의해 제기되었다. 한 나라의 통화 구매력과 다른 나라의 통화 구매력이 같은 수준을 유지하도록 국내물가와 외국물가의 변동을 환율에 반영시킨 것이다.

일물일가의 법칙에 입각한 것으로, 한 나라의 화폐는 모든 나라에서 동일한 수량의 재화를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한 환율결정이론이다. 영국 경제지 이코노미스트가 맥도날드 ‘빅맥’ 햄버거의 나라별 가격을 비교, 적정환율을 산출해 발표하는 ‘빅맥 지수’는 구매력평가설을 현실에 적용한 것이다.

  • 경제협력기본협정[Econom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ECFA]

    2010년 6월29일 중국과 대만이 중국 충칭에서 체결한 경제협력체제를 말한다. 중국과 대...

  • 군 가산점제도

    제대군인을 대상으로 군 복무기간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해주기 위해 취업시 과목별로 시험 득...

  • 그림자 통화[shadow currency, S3]

    2011년 하반기들어 국제 외환시장에서 강세를 나타내고 있는 스위스프랑과 호주달러, 캐나다...

  • 국경조정세[Border Adjustment Tax]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2017년 추진했던 세제로 수입품에 대한 세율은 올리고 수출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