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후순위차입금

[subordinated debt]

일반 차입금들이 모두 상환된 뒤 변제청구권을 갖도록 약정을 맺은 차입금이다. 즉, 회사가 파산하거나 정리를 위해 잔여재산을 청산할 경우 차입금을 빌려준 일반채권들이 우선적으로 변제를 받은 후 남은 재산으로 변제하게 되는 차입금이다. 만일 잔여재산이 모자랄 때에는 상환받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대주주나 계열사로부터 자금을 차입하는 경우와 주로 정부정책상 증자가 어려운 은행, 증권 등 금융기관들이 후순위차입금 약정을 맺고 돈을 빌리는 경우가 많다.

정부에서도 금융기관들이 영업용 자본의 유지를 위해 후순위차입금 일정 범위를 영업용 자본에 가산토록 제도화하고 있다. 금융기관의 영업자본유지를 위해 만든 제도이기 때문에 영업용 순자본 비율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질 경우에는 만기도래조차 유예된다. 1996년 6월 제일은행이 해외에서 2억달러의 후순위차입금을 빌린 것이 국내 첫 사례다.

  • 행동평점제[behavior scoring system]

    BSS 대출이 나간 이후 이자납부 등의 거래행태를 분석하는 것으로 나중에 상환연기나 재대출...

  • 회사기회의 유용금지

    회사의 이익을 위해 할 수 있는 거래를 못하도록 하고 그 기회를 개인적으로 가로챘을 때 손...

  • 화관법

    화학물질의 체계적인 관리를 목적으로 유해화학물질의 취급 기준을 강화하는 법률로 ‘ 화학물질...

  • 항공안정협정[Bilateral Aviation Safety Agreement, BASA]

    한국 미국간 민간항공제품을 수출입할 때 정부의 인증, 평가 및 감독 등을 상호 인정하는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