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테슬라봇

[Tesla Bot]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Tesla)가 개발중인 휴머노이드 로봇. 영화 ‘트랜스포머’에 등장하는 로봇 ‘옵티머스 프라임’에서 이름을 따 `옵티머스'라고도 부른다.

2021년 8월 20일 개최된 1회 테슬라 AI데이 (AI Day)에서 슬라이드를 통해 소개됐다. 이 때 밝혀진 제원에 따르면 이 로봇은 키 172㎝, 무게 56㎏ 정도로 인간의 외형을 띠고 있다. 머리 부분에는 자율주행용 카메라와 자율 구동 AI가 탑재됐다. 최대 20kg의 물건을 들어 올릴 수 있으며 시속 8km로 달릴 수 있다.

2022년 9월 30일(미국 현지시간) 개최된 2회 '인공지능 데이(AI Day)에서 시제품이 처음 공개됐다. 테슬라는 사전 제작 영상을 통해 옵티머스가 상자를 들어 옮기거나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화분에 물을 주는 모습을 공개했다.

금속 몸체에 센서, 카메라 등이 장착됐으며 관절마다 전선이 드러나 있었다. 관절 역할을 하는 액추에이터(로봇의 기기 제어 장치)가 28개 장착됐다. 이 가운데 손에 11개의 액추에이터를 집중 부착해 손목과 손가락을 구부리거나 펴는 동작을 가능하게 했다. 사람의 손 자유도가 27이라면 옵티머스는 11이라는 게 테슬라의 설명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대량 생산된 로봇이 풍요로운 미래를 이끌 것”이라며 “테슬라는 옵티머스의 성능을 끌어올려 수백만 대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3~5년 안에 옵티머스 주문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옵티머스의 가격 경쟁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머스크는 “옵티머스 가격은 대당 2만달러(약 2880만원) 이하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는 테슬라의 전기차 모델 Y 가격의 3분의 1 수준이다. 다른 업체들이 개발 중인 휴머노이드 추정 가격(10만달러)보다 80%가량 저렴하다.

테슬라는 2021년 8월 옵티머스의 개념을 소개했고, 2022년 2월 개발 플랫폼을 만들었다. 이후 약 8개월 만에 제품을 선보인 것이다. 에런 존슨 카네기멜론대 교수는 “테슬라가 매우 빠르게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다는 점은 인상적”이라면서도 “이런 로봇을 수백만 대 생산해 어디에 사용할지는 여전히 명확하지 않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옵티머스의 성능도 경쟁 제품에 비해 초기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한국 현대자동차가 인수한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은 뛰고 공중제비돌기를 할 수 있으며 일본 혼다의 아시모는 달리기, 계단 오르내리기, 손가락으로 물건 조작 등을 할 수 있다.

관련어

  • 타이젠[Tizen]

    휴대전화, 가전제품, 차량용기기, 웨어러블 기기 등을 작동시키기 위한 운영체제(OS)로 리...

  • 통화선도계약

    선도계약에 의해서 미래의 특정시점(만기)에 계약된 통화를 사거나 파는 것. 환위험을 줄이기...

  • 퇴직연금신탁

    기업이 근로자의 퇴직급여를 적립하고 기업 또는 가입자의 운용지시에 따라 적립금을 운용하여 ...

  • 터치스크린 컨트롤러 내장 DDI

    삼성전자가 2009년 9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디스플레이 구동칩 (DDI)으로 모바일 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