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옵티머스

[Optimus]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Tesla)가 개발중인 휴머노이드 로봇. 2021년 8월 20일 개최된 1회 테슬라 AI데이 (AI Day)에서 슬라이드를 통해 소개됐다. 이 때 밝혀진 제원에 따르면 이 로봇은 키 172㎝, 무게 56㎏ 정도로 인간의 외형을 띠고 있다. 머리 부분에는 자율주행용 카메라와 자율 구동 AI가 탑재됐다. 최대 20kg의 물건을 들어 올릴 수 있으며 시속 8km로 달릴 수 있다.

2022년 9월 30일(미국 현지시간) 개최된 2회 '인공지능 데이(AI Day)에서 시제품이 처음 공개됐다. 테슬라는 사전 제작 영상을 통해 옵티머스가 상자를 들어 옮기거나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화분에 물을 주는 모습을 공개했다.

금속 몸체에 센서, 카메라 등이 장착됐으며 관절마다 전선이 드러나 있었다. 관절 역할을 하는 액추에이터(로봇의 기기 제어 장치)가 28개 장착됐다. 이 가운데 손에 11개의 액추에이터를 집중 부착해 손목과 손가락을 구부리거나 펴는 동작을 가능하게 했다. 사람의 손 자유도가 27이라면 옵티머스는 11이라는 게 테슬라의 설명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대량 생산된 로봇이 풍요로운 미래를 이끌 것”이라며 “테슬라는 옵티머스의 성능을 끌어올려 수백만 대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3~5년 안에 옵티머스 주문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옵티머스의 가격 경쟁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머스크는 “옵티머스 가격은 대당 2만달러(약 2880만원) 이하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는 테슬라의 전기차 모델 Y 가격의 3분의 1 수준이다. 다른 업체들이 개발 중인 휴머노이드 추정 가격(10만달러)보다 80%가량 저렴하다.

테슬라는 2021년 8월 옵티머스의 개념을 소개했고, 2022년 2월 개발 플랫폼을 만들었다. 이후 약 8개월 만에 제품을 선보인 것이다. 에런 존슨 카네기멜론대 교수는 “테슬라가 매우 빠르게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다는 점은 인상적”이라면서도 “이런 로봇을 수백만 대 생산해 어디에 사용할지는 여전히 명확하지 않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옵티머스의 성능도 경쟁 제품에 비해 초기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한국 현대자동차가 인수한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은 뛰고 공중제비돌기를 할 수 있으며 일본 혼다의 아시모는 달리기, 계단 오르내리기, 손가락으로 물건 조작 등을 할 수 있다.

관련어

  • 약식대출채권[covenant light loan]

    “돈을 주겠다는 약속“을 뜻하는 커버넌트(covenant)는 은행들이 대출을 할 때 해당기...

  • 이중전환채[dual convertible bond]

    보통주식으로만 전환시킬 수 있는 전환사채와는 달리 보통주식 또는 확정이자부 유가증권 중 선...

  • 어음[bill]

    상품구매시 구매자가 발행하는 일정한 시기에 일정한 장소에서 일정 금액을 지급하겠다는 일정 ...

  • 오성운동[Movimento 5 Stelle]

    이탈리아의 시사풍자 코미디언 베페 그릴로가 2009년 10월 4일 만든 정당으로 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