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모듈러 주택

 

기둥·슬래브(판 형태의 구조물)·보(수평으로 하중을 지탱하는 구조재) 등 주요 구조물 제작과 건축 마감을 공장에서 미리 한 뒤 현장으로 운송해 조립하는 방식으로 지어진다. 설계·구조·시공 등 전통적인 기술 분야 외에 생산·운송·조립 등 다양한 부가기술이 복합적으로 적용돼 첨단 융합기술 공법으로 불린다. 공장에서 선제작하기 때문에 폐기물 발생이 적고 재활용도 가능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도움이 된다.

전통적 철근 콘크리트 공법은 철근을 먼저 세운 뒤 거푸집을 만들고 콘크리트를 붓는다. 이 과정에서 양생 작업이 필요해 공사 기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다. 날씨나 현장 인력 구조에 따라 공사 진행 속도가 달라져 단기간에 대규모 주택을 공급하긴 쉽지 않다. 250만 가구 이상 주택 공급을 목표로 하는 정부가 모듈러 주택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친환경·공사기간 단축’ 아파트로 확산
'모듈러 주택'에 용적률 인센티브
국내에선 2003년 서울 신기초교 증축 공사에 모듈러 공법이 처음 쓰였다. 이후 일부 전문 업체를 중심으로 모듈러 건축 시장이 생겼다. 유창이앤씨와 금강공업이 국내 모듈러 건축 시장의 선발 업체다. 두 회사는 시장 초기 주로 학교시설, 군 병영숙소 등에 모듈러 공법을 적용했다. 2010년대 들어 SK그룹의 부동산 개발 전문 업체 SK디앤디가 시장에 진입하면서 모듈러 주택 시장이 형성됐다. 이땐 소규모 전문 업체들이 도심 외곽에 단독주택을 짓거나 지방에 펜션·전원주택을 세우는 게 주였다.

2010년대 후반부터 LH·SH가 공동주택 프로젝트를 시도하면서 모듈러 주택 시장이 빠르게 성장했다. 지난해 국내 모듈러 건축 시장은 1457억원 규모다. 전년(267억5000만원)보다 444.67%(5.44배) 급증했다. 모듈러 공법으로 세워진 건축물도 2020년 7건에서 지난해엔 68건으로 뛰었다.

모듈러 주택 시장의 성장 잠재력을 눈여겨본 대형 건설사들도 발 빠르게 시장에 진입했다. 업계에선 모듈러 주택 시장이 5년 이내 1조~3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형 건설사 기술 담당 임원은 “정비 사업을 통해 1000가구를 공급한다고 했을 때 철근 콘크리트 공법으론 3년6개월이 걸리는데, 모듈러 공법을 사용하면 1년8개월이면 된다”며 “아직은 저층 공동주택에 머물러 있지만 조만간 고층 아파트로까지 확산돼 궁극적으로는 전체 주택 시장의 10~15% 정도가 모듈러 주택으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 GS건설, DL이앤씨, 현대엔지니어링 등 대형 건설사뿐만 아니라 KCC건설 등 중견 건설사들도 모듈러 주택 관련 인력을 확충하고 연구개발(R&D)에 나서고 있다.

  • 미보고 발생 손해액[Incurred But Not Reported, IBNR]

    보험사고가 발생했으나 아직 보험회사에 보고되지 않은 사고에 대해 향후 지급될 보험금 추정액...

  • 미세먼지[ultrafine particles]

    지름 10㎛(마이크로 미터)이하 먼지(PM10)를 말한다. 숨을 쉴 때 호흡기관을 통해 폐...

  • 미매각수익증권[unsold beneficiary certificate]

    펀드 설정 후 안 팔렸거나 수익자들의 환매요청으로 투신사가 고유계정으로 떠안고 있는 증권.

  • 마셜의 K[Marshalian K]

    한 나라의 명목 GNP(국민총생산)에 대한 통화공급량 잔고의 비율. 통화공급의 적정수준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