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매출채권보험

 

중소기업이 물품 또는 용역을 제공하고 구매기업으로부터 취득한 매출채권(받을어음외상매출금)에 대하여 보험을 가입하고 사고발생시 보험금을 지급받는 제도이다. 구매기업의 채무불이행으로 인한 연쇄도산을 방지하기위한 목적으로 1997년 도입됐다.

보험가입대상은 제조업 및 제조관련 서비스업, 제조관련 도매업, 지식기반서비스업을 1년 이상 (포괄근보험의 경우 2년) 영위하고 있고 연간매출이 150억원 이하의 중소기업으로 사고 발생시 최고 보험한도(10억원) 범위내에서 손실금의 80%까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보험료는 0.1 ~ 10% 범위내에서 구매기업의 신용도에 따라 차등적용된다.

  • 마그네틱 보안전송[magnetic secure transmission, MST]

    신용카드 정보를 담은 기기에 끼운 스마트폰을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에 대면 단말기가 신용카드...

  •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미세먼지 생성물질의 배출을 저감하고 발생을 지속적으로 관리함으로써 미세먼지가 국민건강에 ...

  • 미야자와 플랜[Miyazawa plan]

    미야자와 기이치 일본 대장상이 아시아 경제위기 타개를 위해 1998년 10월 워싱턴에서 열...

  • 무역전환[trade diversion]

    FTA나 관세동맹에 따른 영향으로 관세가 철폐되고 비동맹국에 대해 차별관세가 부과됨에 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