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상생소비지원금

[credit card cash-back]

정부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내수를 살리기 위해 2021년 10월-11월 두달간의 카드 사용 증가분중 최대 10%를 돌려주기로 한 정책.
`신용카드 카드 캐시백'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소비지원금은 2021년 2분기(4~6월) 월평균 카드 사용액보다 3% 이상 증가한 신용·체크카드(법인카드 제외) 사용액에 대해 10%를 1인당 월 10만원(최대 20만원)까지 현금성 충전금(캐시백)으로 환급해 준다.

영화관, 배달앱, 프랜차이즈 커피점 등 사용은 인정되지만 백화점, 대형마트, 유흥업소, 명품전문매장에서의 소비는 카드 사용액을 따질 때 제외된다.

복수의 카드를 사용하는 소비자는 어떤 카드를 쓰더라도 무방하다. 소비자가 ‘전담 카드사’를 지정하기만 하면 전담 카드사가 소비자의 다른 카드사 실적까지 취합해 환급액을 한꺼번에 지급하기 때문이다.

  • 사회개발비

    정부에서 사회보장, 보건, 주택, 오락문화, 종교 등에 지출하는 경비

  • 스마트폰 이용 진단기술

    스마트폰의 센서, 카메라, 간단한 액세서리를 통해 혈당, 혈압, 심박수 등 생체정보를 측정...

  • 신용정보산업

    경제활동과 관련하여 발생하는 다양한 신용정보를 전문적으로 수집·분류·가공한 후 효율적으로 ...

  • 수입 부가세 납부 유예

    수출 중소기업에 한해 수입 시 세관에 납부하는 부가세를 세무서에 신고할 때까지 유예해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