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5G 특화망

 

건물, 공장 등 특정지역에서만 쓸 수 있는 5G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021년 1월 26일 제4차 5G플러스(+)전략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2021년도 5G+ 사업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5G+전략위원회는 5G 활성화를 위해 구성된 범부처 민관 합동 의사결정기구다.

5G 특화망은 특정 지역에 도입하려는 서비스에 특화된 맞춤형 네트워크다. 그동안 기업이 공장이나 건물에서 기업용 5G망을 이용하려면 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의 5G망을 빌려야 했지만 앞으로는 기업이 직접 주파수를 할당받아 기지국을 구축해 산업 현장에 활용할 수 있다.

2019년 4월 5G 상용화 이후 통신 3사가 5G망을 활용한 기업용 서비스를 들고나왔지만 아직까지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정부의 평가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5G 특화망 구축을 통신사 단독으로 할 경우 경쟁 부재로 투자가 위축, 지연되고 글로벌 기업용 시장을 선점당할 우려가 있다”며 “통신사 외 지역 5G 사업자, 수요 기업 등으로 확대해 경쟁을 촉진하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상용화되지 않은 28㎓ 대역을 5G 특화망 용도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미 통신 3사가 할당받은 26.5~28.9㎓ 대역과 붙어 있는 28.9~29.5㎓ 사이 600㎒ 폭이 대상이다. 수요 기업 요청에 따라 최대 600㎒ 폭을 모두 쓸 수도 있고, 10~100㎒ 등으로 쪼개서 받을 수도 있다. 3월까지 5G 특화망 공급방안을 마련해 상반기 내 주파수 공급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업계에선 네이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삼성SDS, SK(주)C&C 등이 5G 특화망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자체 5G망을 구축해 스마트공장 운영, 자율주행차 연구 등에 활용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초기 시장 형성을 위해 항만, 국방 등 공공 부문에서 5G 특화망을 활용한 서비스 모델을 발굴키로 했다.

정부는 5G 기반 디지털 혁신을 본격화하기 위해 2022년 말까지 5G망을 전국에 구축한다는 계획도 이날 의결했다. 2021년에는 85개 시 주요 행정동과 지하철, 고속철도(KTX) 역사, 다중이용시설 4000여 곳에 5G망을 깔기로 했다. 농어촌 지역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신 3사 간 망을 공유하는 ‘농어촌 5G 로밍 계획’을 올 1분기에 마련한다.

관련어

  • 5G FWA[5G fixed wireless access]

    5G FWA는 유선 대신 무선으로 각 가정에 초고속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인터넷...

  • 5.24 조치

    이명박정부 시절인 2010년 3월 26일 북한이 저지른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한 대응으로 같...

  • 512GB eUFS2.1

    삼성전자가 2017년 11월 발표한 스마트폰 용 플래시 메모리. 가로 세로 11.5mm에 ...

  • 5세대 이동통신[5G wireless communication]

    최대 20G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와 어디에서든 최소 100Mbps 이상의 체감 전송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