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랜 케이블

 

인터넷 데이터와 전력을 모두 주고받을 수 있는 전선이다.

전력 케이블과 데이터 케이블을 따로 배선할 필요가 없어 효율적이다.

그러나 케이블 길이가 100m를 넘으면 데이터 전송 효율이 떨어진다는 문제가 있었다.

전송 효율이 떨어지면 속도가 느려지고 데이터 손실이 난다.

2020년 7월 21일 LS전선은 데이터와 전력을 200m까지 동시에 보낼 수 있는 랜(LAN) 케이블 ‘심플와이드’를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랜 케이블 전송 거리의 한계(100m)를 두 배로 늘린 제품이다. 세계적으로 이 한계를 뛰어넘은 기업은 LS전선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다.

심플와이드는 기존 랜 케이블에 비해 배선시공할 때 드는 비용이 절감되고, 공간효율은 높아진 게 특징이다. 기존에는 랜 케이블 100m마다 전선을 허브 등 접속 장비로 이어붙여야 했다. 심플와이드는 별도의 접속자재 및 전원케이블 등이 필요 없어 배선구조가 복잡하지 않고, 천장 틈새처럼 좁은 공간도 활용할 수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전원, 접속 기기 등과 장치가 덜 들어 공사 비용을 50% 이상 절감할 수 있다”며 “초당 1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보낼 수 있어 인공지능(AI) 폐쇄회로TV(CCTV) 등 대용량 데이터 송·수신이 필요한 장비에도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 리튬-황 전지[lithium-sulfur battery]

    황 나노물질을 이용해 용량이 크고 안전성이 확보된 전지를 개발하는 기술이다. 싼 값에 높은...

  • 로스 401k[Roth 401k]

    1974년 로널드 레이건 미 행정부 당시 정부 주도의 개인연금제도가 지급불능 위기에 빠지자...

  • 리스[lease]

    대개 지대의 형태로 비용을 지불하고 일정기간 부동산, 설비, 기타 고정자산을 이용하는 계약...

  • 리플레이션 트레이드[reflation trade]

    경기와 물가가 살아날 것으로 보고 장기 채권을 팔고 주식을 매수하는 행태를 말한다. 오랫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