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랜 케이블

 

인터넷 데이터와 전력을 모두 주고받을 수 있는 전선이다.

전력 케이블과 데이터 케이블을 따로 배선할 필요가 없어 효율적이다.

그러나 케이블 길이가 100m를 넘으면 데이터 전송 효율이 떨어진다는 문제가 있었다.

전송 효율이 떨어지면 속도가 느려지고 데이터 손실이 난다.

2020년 7월 21일 LS전선은 데이터와 전력을 200m까지 동시에 보낼 수 있는 랜(LAN) 케이블 ‘심플와이드’를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랜 케이블 전송 거리의 한계(100m)를 두 배로 늘린 제품이다. 세계적으로 이 한계를 뛰어넘은 기업은 LS전선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다.

심플와이드는 기존 랜 케이블에 비해 배선시공할 때 드는 비용이 절감되고, 공간효율은 높아진 게 특징이다. 기존에는 랜 케이블 100m마다 전선을 허브 등 접속 장비로 이어붙여야 했다. 심플와이드는 별도의 접속자재 및 전원케이블 등이 필요 없어 배선구조가 복잡하지 않고, 천장 틈새처럼 좁은 공간도 활용할 수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전원, 접속 기기 등과 장치가 덜 들어 공사 비용을 50% 이상 절감할 수 있다”며 “초당 1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보낼 수 있어 인공지능(AI) 폐쇄회로TV(CCTV) 등 대용량 데이터 송·수신이 필요한 장비에도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 리처드 H.세일러

    2017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미국 시카고대 경영대학원 교수로 행동경제학 분야의 권위자로...

  • 로컬디밍[local dimming]

    백라이트를 다수의 영역으로 구분해 화면의 어두운 부분에는 아예 백라이트를 꺼주는 기술. 소...

  • 루프페이[LoopPay]

    2012년 설립된 미국의 모바일결제 솔루션업체로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Magneti...

  • 류마티스 관절염

    관절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관절 부위의 통증, 부종, 관절 움직임 저하와 관절의 변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