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디즈니플러스

[Disney+]

월트 디즈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서비스. 2019년 11월 12일 미국, 캐나다, 네덜란드에서 정식 출범했다. 2019년 11월 19일 호주와 뉴질랜드, 2020년 상반기 서유럽과 일본 등으로 디즈니플러스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 한국에서는 2021년 11월 12일 서비스를 시작할 전망이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마블, 픽사, 21세기폭스,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이 보유한 콘텐츠 8000여 편을 온라인에서 무제한 골라 볼 수 있게 해준다. ‘어벤져스’ ‘아바타’ ‘타이타닉’ ‘스타워즈’ 등 세계 역대 흥행 1~5위 영화를 비롯해 ‘겨울왕국’ ‘심슨 가족’ 등 글로벌 히트작이 포함돼있다. 또한 ABC와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이 제작한 영화와 TV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제작하는 오리지널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서비스 구독료는 월 9900원, 연간 9만9000원이다. 한 계정으로 7명까지 쓸 수 있고, 4명까지 동시 접속할 수 있다.

  • 다동이

    다문화·동포·이주민의 머리글자를 따 만든 용어다.

  • 대체부품 인증제

    자동차 제조사가 차를 만들 때 사용하는 부품과 유사한 품질의 부품(대체부품)을 저렴한 가...

  • 데스 밸리[death valley]

    창업한 기업들이 3년쯤 지나면 자금난에 빠지는 현상. 창업기업들은 사업화 과정에서 자금조달...

  • 동력분산식 열차

    디젤 엔진이나 전기 모터 같은 동력원이 모든 전동차량에 장착돼 있는 열차. 기존 열차는 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