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디트로이트협약

 

1950년 GM 노사가 체결한 협약. 근로자들의 퇴직후에도 연금과 건강보험료를 회사가 대신 내주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폴 크루그먼 등 분배를 강조하는 진보 경제학자들에게 ‘노사 합의의 모범’으로 거론되는 이 협약은 GM에 이어 다른 자동차 기업들에 폭넓게 적용됐다. 하지만 곧 과도한 노동비용이 미 자동차산업의 발목을 잡기 시작했다. 연금과 보험료 지급 부담은 1970년대를 거치며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GM은 1993년 이후 15년간 1030억달러(약 115조원)를 여기에 쏟아부었다. 2009년 GM 파산 당시 복지비용을 지원받고 있던 퇴직자는 40만명으로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18만명)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 닥터 코퍼[Dr. Copper]

    경기판단 지표로 흔히 쓰이는 구리를 의인화 해서 부르는 말. 원자번호 29번(원소기...

  • 디지털 방송[digital broadcasting]

    방송에서의 디지털화는 방송프로그램의 제작, 송출, 수신에 이르기까지 전과정의 디지털화를 의...

  • 디지털 치료기기[Digital Therapeutics, DTx]

    기존의 먹는 알약이나 주사제가 아닌 디지털 소프트웨어(applocation)로 질병을 치...

  • 대차대조표[balance sheet, BS]

    일정 시점에서 기업의 재무상태, 즉 자산·부채 및 자본의 내용을 수록한 표다. 대차대조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