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황반주름

 

황반 위에 딱딱한 섬유성 막이 자라나는 질환으로 망막전막증이라고도 부른다.

망막전막 두께에 따라 증상이 다른데 물체가 휘어 보이거나 서서히 시력이 떨어진다.

수술로 망막 표면에 생긴 막을 없애면 일상생활하는 데 문제가 없다. 다만 합병증으로 백내장이 생길 위험이 있다.

황반 아래에 물이 고이는 증상은 중심성 망막염이라 부르는데 스트레스, 과음, 흡연, 수면 부족 등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중심성 망막염이 생기면 갑자기 눈 앞에 동그란 동전 모양의 그림자가 생겨 시야를 가린다. 시야가 침침해지는 증상이 생긴다면 의심해야 한다.

자연적으로 회복되는 환자가 많지만 환자 30~50%는 재발하거나 후유증이 생기기 쉽다. 눈 건강에 좋은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섭취해야 한다. 카페인이 많은 커피는 삼가는 것이 좋다.

황반에 작은 구멍이 생기는 황반원공이 나타나면 갑자기 시력이 떨어진다. 유리체가 망막에서 떨어지면서 황반 조직 일부를 뜯어 구멍이 생기는 질환이다. 황반이 붓는 황반부종 환자도 많다. 황반부종은 당뇨망막병증이나 망막정맥폐쇄 때문에 주로 생긴다. 망막 혈관이 막히면 염증이 생기면서 황반이 붓는다. 시력을 유지하려면 눈에 주사를 맞아 붓기를 빨리 가라앉혀야 한다. 황반부종은 백내장수술을 받은 뒤에도 많이 나타난다.

  • 혈소판

    적혈구 백혈구와 함께 혈액을 이루는 주요 고형 성분이다. 혈액의 응고와 지혈에 중추적인 역...

  • 헤드업 디스플레이[head-up display, HUD]

    차량 현재 속도, 연료 잔량, 내비게이션 길안내 정보 등을 운전자 바로 앞 유리창 부분에 ...

  • 한국생산성본부[Korea Productivity Center, KPC]

    산업계의 생산성 향상을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1957년 설립된 산업통상자원부...

  • 후성유전[epigenetics]

    인간의 생명현상이 DNA 염기서열에 담긴 유전정보 그대로 일어나지 않고 살면서 겪는 환경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