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루빈 독트린

[Rubin doctrine]

루빈 독트린이란 달러 강세가 자국의 국익에 부합한다는 당시 로버트 루빈 미국 재무장관의 인식을 바탕으로 펼쳐졌던 ‘슈퍼 달러’ 시대를 말한다. 1995년 4월에는 일본 경제를 살리기 위한 ‘역(逆)플라자 합의’ 이후 달러 강세를 용인하는 ‘루빈 독트린’ 시대가 전개됐다.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79엔에서 148엔으로 급등했다.

당시 미국 경제는 견실했다. 빌 클린턴 정부 출범 이후 수확체증의 법칙이 적용되는 정보기술(IT)이 주력 산업으로 부상하면서 ‘신경제(New Economy) 신화’를 낳았다. 경제 위상도 높았다. 그 결과 ‘외자 유입→자산 가격 상승→부(富)의 효과→추가 성장’ 간 선순환 고리가 형성돼 전후 최장의 호황기를 누렸다.
이 과정에서 신흥국은 대규모 자금 이탈에 시달렸다. 1994년 중남미 외채위기,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1998년 러시아 국가채무 불이행 사태까지 이어지는 신흥국 위기가 잇달아 발생(‘그린스펀·루빈 쇼크’라 부른다)했다. 미국도 슈퍼 달러의 부작용을 버티지 못하고 2000년 이후에는 ‘IT 버블 붕괴’라는 위기 상황을 맞았다.

  • 룰즈섹[LulzSec]

    글로벌 해커집단으로 해커집단 ''어나니머스(Anonymous)''의 분파로 알려지고 있다....

  • 로봇밀도[robot dencity]

    노동자 1만명당 보유 로봇 대수.

  • 라운드[round]

    라운드는 둥그렇다는 뜻으로 협상테이블을 연상하면 된다. 국제통상 및 경제용어로서의 라운드는...

  • 루멘[Lumen]

    프로젝터의 밝기를 나타내는 단위로, 1루멘은 촛불 1개 정도의 밝기와 비슷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