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그린스펀 수수께끼

[Greenspan''s conundrum]

정책금리를 올렸지만 시장금리는 하락하는 현상을 말한다. 2000년대 중반 앨런 그린스펀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 시절 미국은 물가를 잡기 위해 정책금리를 올렸지만 시장금리는 오히려 떨어지는 기현상이 벌어졌다. 그린스펀도 이유를 알 수 없어 곤혹스럽다고 밝힌 이 현상은 월스트리트에서 ''그린스펀 수수께끼(Greenspan''s conundrum)''로 불렸다. 당시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이 막대한 외환보유액을 바탕으로 미국 국채를 사들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수수께끼가 풀렸다.

  • 고전자이동도 트랜지스터[high electron mobility transistor, HEMT]

    전자 이동도가 실리콘보다 10배 이상 빨라 고속 동작에 적합한 트랜지스터. 갈륨비소(GaA...

  • 개인자산통합관리서비스[Personal Finance Management Software Service, PFMS]

    증권사, 은행, 신용카드사, 보험사 등 각 금융기관에 분산되어 있는 개인의 모든 금웅자산을...

  • 금리칼라[interest rate collar]

    옵션의 변형된 형태로서 자금차입자의 이자상환부담과 자금대여자의 이자수입을 일정범위 내로 유...

  • 구매자 신용 프로젝트 파이낸싱

    외국의 수입업자에게 제공하는 수출금융의 일종으로 보통 수출자가 금융을 주선한다. 선진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