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자율주행차

[self-driving car]

운전자가 핸들과 가속페달, 브레이크 등을 조작하지 않아도 정밀한 지도, 위성항법시스템(GPS) 등 차량의 각종 센서로 상황을 파악해 스스로 목적지까지 찾아가는 자동차를 말한다. 엄밀한 의미에서 사람이 타지 않은 상태에서 움직이는 무인자동차(driverless cars)와 다르지만 실제론 혼용되고 있다.

자율주행 시장은 2020년부터 본격적인 성장세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네비건트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자율주행차 시장은 2020년 전체 자동차 시장의 2%인 2000억달러를 차지한 뒤 2035년까지 1조200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자율주행 자동차가 실현되기 위해선 수십 가지의 기술이 필요하다. 차간 거리를 자동으로 유지해 주는 HDA 기술이 그중 하나다. 이 외에도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 △차선유지 지원 시스템(LKAS)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어드밴스트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등도 필요하다.

자율주행 기술은 스마트카의 핵심기술로 꼽힌다.


미국자동차기술학회(SAE)는 자율주행자동차의 발달 수준을 레벨 0부터 레벨 5까지 6단계로 나눴다.

0 단계- 자율주행 기능없는 일반차량
1단계- 자동브레이크, 자동속도조절 등 운전 보조기능
2단계-부분자율주행, 운전자의 상시 감독 필요
3단계-조건부 자율주행, 자동차가 안전기능 제어, 탑승자 제어가 필요한 경우 신호
4단계 -고도 자율주행, 주변환경 관계없이 운전자 제어 불필요
5단계-완전 자율주행, 사람이 타지 않고도 움직이는 무인 주행차

관련기사

  • ['게임 체인저'가 되자] 고속도로 자율주행 2~3년내 상용화…졸음운전 사고 없앤다

    경기 화성시에 있는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 정혁진 책임연구원은 세단 그랜저HG를 가리키며 자율주행자동차라고 자신있게 소개했다. 외관상으로는 다른 차와 다를 게 없었다. 정 연구원은 “우리는 일상 주행이 가능한 양산 기술을 염두에 두고 있기 때문에 구글의 자율주행차처럼 지붕에 크고 비싼 레이더를 달지 않는다”며 “차체 곳곳에 여러 개의 소형 센서와 레이더를 달고 첨단 기술을 적용해 자율주행차를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은 더 이상 꿈이 아니다”며 시동을 건 그는 비봉IC로 차를 몰았다. 고속도로에 진입하자 차량 스피커에서 안내음성이 흘러나왔다. “고속도로에 진입했습니다. 자율주행시스템을 작동합니다.” 정 연구원은 스티어링휠을 잡고 있던 두 손을 자연스럽게 자신의 허벅지 위에 올려놓았다. 가속페달에 얹어놓고 있던 발도 뗐다. 하지만 차는 시속 110㎞로 차로를 따라 달려나갔다. 앞서 가던 차가 속도를 줄이자 이를 신속히 감지한 뒤 감속했고, 안전거리가 확보되자 다시 시속 110㎞로 속도를 올렸다. 정 연구원은 “직선주로뿐만 아니라 구불구불한 길에서도 차선을 읽으면서 자동으로 방향을 조절해 달린다”며 “차량 전면부에 설치된 카메라가 전방의 속도제한 표지판을 읽고 이에 맞춰 자동으로 최고 속도를 조절한다”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비봉IC에서 발안IC까지 10㎞ 구간을 특별한 차량 조작 없이 안전하게 달렸다. 고속도로를 빠져나오자 차량은 “고속도로를 벗어났습니다. 자율주행을 종료합니다”라는 음성안내를 내보냈다. 현대차에서 소개한 ‘고속도로 자율주행시스템’은 기술 개발을 완료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2000년대 초반부터 연구에 돌입해 2012년 초 고속도로 주행지원시스템을 개발했다. 이후 2년간 실제 도로를 40만㎞ 이상 주행하며 자율주행 테스트를 하고 있다. 연구원들은 경부, 중부는 물론 호남, 영동, 88, 남해, 대진, 중부내륙 등 국내 모든 고속도로에서 시험운전을 했다. 다양한 날씨와 교통상황에서 테스트해야 하기 때문에 눈비가 오면 주말에 차를 타고 나가기도 했다. 정 연구원은 “한 번 시험을 하고 나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분석해 개선점을 찾아야 하기 때문에 주행시간보다 몇 배 더 긴 시간을 연구실에서 보내게 된다”며 “시험주행을 마친 뒤 밤을 새워가며 작업할 때도 잦다”고 전했다. 자율주행시스템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고봉철 지능형운전지원시스템팀장은 “고속도로 자율주행시스템은 2~3년 안에 상용화될 것”이라며 “현재 국내 주요 고속도로에서 시험주행을 하고 있으며 운전미숙이나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 안전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율주행기술은 다양한 첨단기술의 융합체다. 운전자의 눈을 대신해 레이저, 센서, 카메라, 초음파, 지도(GSP) 등이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제어·통제 기술을 통해 핸들링과 브레이크 및 가속페달을 조절한다. 초보적인 단계의 자율주행기술은 이미 상용화된 ‘어드밴스트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이 있다. 이 기술은 선행 차량이 없을 때는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로 정속 주행을 하다 선행 차량이 인식되면 전방 차량의 속도와 거리를 감지해 차량 스스로 차간 거리를 일정하게 제어한다. 앞 차량이 멈춰서면 자동으로 정지하고, 3초 이내 선행 차량이 출발하면 자동으로 출발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신형 제네시스에도 이 기술을 적용했다. 고 팀장은 “고속도로 자율주행시스템은 ASCC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킨 것”이라며 “이보다 한 차원 높은 수준인 일반도로 자율주행에 대한 실차 시험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현대차는 이르면 2016년 고속도로 자율주행시스템을 적용한 차량을 판매할 계획이다. 적용 대상은 그랜저와 제네시스, 에쿠스 등 현대차의 고급 세단이다. 고 팀장은 “첨단기술이 집약된 만큼 고급 세단이 아니면 소비자에게 자칫 가격 부담을 줄 수 있다”며 “고속도로 자율주행시스템이 대중화돼 가격이 내려가면 중형, 준대형 세단 등에도 폭넓게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자동차 시장 자료조사업체인 IHS오토모티브는 자율주행자동차 시장 규모가 2025년 23만대에서 2035년 118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 자율주행차 self-driving car. 운전자가 핸들과 가속페달, 브레이크 등을 조작하지 않아도 스스로 목적지까지 찾아가는 자동차를 말한다. 사람이 타지 않은 상태에서 움직이는 무인자동차(driverless car)와 혼용되고 있다. 화성=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2014-09-11
  • 적정금리[optimal interest rate]

    금융시장간의 보완, 대체관계, 적정 유동성 규모의 크기 등 현재의 경제 및 금융 여건과 통...

  • 작전주

    주식시세를 인위적으로 조작함으로써 차익을 챙기려는 세력이 활동하고 있는 종목을 흔히 작전주...

  • 제조업가동률지수[manufacturing operation ratio index]

    제조업 생산설비의 가동상태 추이를 나타내는 지수. 설비가동의 절대수준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

  • 주택임차 차입금 원리금 상환액 공제

    세기간 종료일(지난해 12월31일) 기준 무주택 세대의 세대주인 근로자가 국민주택규모(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