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애프터 쇼크

[After Shock]

2006년 로버트·데이비드 위더머 형제와 신디 스피처는 공동 출간한 ''미국의 버블경제''라는 책에서 미국 경제가 부동산·주식·민간부채·소비지출·달러·정부부채라는 6개의 버블 기둥으로 불안하게 떠받쳐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중 부동산, 주식, 민간부채, 소비지출에 낀 버블기둥은 리먼 사태를 계기로 붕괴됐고, 나머지 두 개 기둥인 달러와 정부 부채에 낀 버블은 2011년에 터진다고 예상했다.

이 때문에 현재 미국 경기와 주가는 정부와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푼 유동성에 의해 떠받쳐지고 있지만 2011년에는 위기 이후 또 다른 충격인 애프터 쇼크가 찾아와 이마저도 무너진다는 것이다. 애프터 쇼크는 위기극복 과정에서 3년이 지나면 위기가 다시 찾아온다는 ''3년 주기설''과 맥을 같이한다.

위기극복 3단계 이론에 따라 첫 단계인 유동성 부족은 ''빅 스텝'' 금리인하와 양적완화 정책으로 해결될 수 있지만 위기를 낳게 한 근본적인 시스템이 해결되지 않으면 위기 발생 3년차에 다시 위기가 찾아온다는 것이 3년 주기설의 골자다.

  • 웨이모 원[Waymo One]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인 웨이모가 시행중인 자율주행 택시 호출 서비스....

  • 유배당보험

    보험사가 주식 및 채권 등에 투자해 수익을 얻으면 주주처럼 투자 이익을 나눠 받을 수 있는...

  • 오존경보제

    대기 중 오존의 농도가 일정 기준보다 높게 나타났을 때 주의보, 경보, 중대경보 등 3단계...

  • 연목목재[softwood lumber]

    목질이 부드러워 가공하기에 쉬워 주택 건설등에서 선호하는 목재로 소나무와 가문비 나무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