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소셜 커머스

[social commerce]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한 전자상거래의 일종으로 소셜 쇼핑(social shopping)이라고도 한다.

대표적인 형태는 공동구매형이다. 2008년 시카고의 온라인 할인쿠폰 업체 그루폰(Groupon)이 공동구매형 소셜 커머스를 선보인 게 대표적이다. 이는 인터넷상에서 하루에 한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업체에서 제시한 목표 구매인원이 모이면 가격을 대폭 할인해주는 방식이다.

한국에서 대표적인 소셜 커머스 업체로는 쿠팡, 티몬, 위메프 등이 있다.

관련기사

  • 쿠팡, 5000억 적자…기로에 선 소셜커머스

    쿠팡, 티몬, 위메프 등 소셜커머스 3사가 지난해 7000억원대 손실을 냈다. 2014년 3사의 영업손실 합계가 1751억원이던 것에 비하면 적자폭이 1년 만에 네 배가량으로 늘어난 것이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쿠팡을 운영하는 포워드벤처스의 지난해 적자액은 5000억원에 육박했고, 티몬과 위메프는 각각 1000억원대 손실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적자 확대는 대규모 투자와 기존 유통업체와의 온라인 쇼핑 경쟁 격화에 따른 마진 축소 때문이다. 쿠팡은 지난해까지 소프트뱅크 등에서 14억달러(약 1조6000억원)를 투자받아 대규모 물류센터를 짓고, 배송기사를 직접 고용해 상품을 전달하는 ‘로켓 배송’ 서비스를 확대했다. 티몬은 사모펀드 KKR에 인수된 뒤 810억원의 자금을 수혈해 최저가 상품을 늘렸다. 위메프도 넥슨 지주사인 NXC에서 1000억원을 투자받아 할인폭을 확대했다. 업체들의 공격적인 마케팅 덕에 2011년 7900억원이던 소셜커머스 거래액은 지난해 8조원으로 증가했다. 4년간 열 배가량으로 늘었다. 국내 최대 대형마트인 이마트 온·오프라인 거래액(14조원)의 60%에 육박했다. 소셜커머스의 외형(거래액) 확대와 함께 손실이 급증하면서 ‘소셜커머스업계의 위기’라는 지적과 ‘갑자기 커진 뒤 나타나는 성장통’이라는 분석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강진규/정인설 기자 josep@hankyung.com

    2016-04-08
  • 스윙계좌[Swing account]

    예금 잔액이 일정 기준을 초과하면 자동으로 더 높은 금리를 주는 계좌로 옮겨주는 상품.연 ...

  • 스무트 홀리 관세법[Smoot–Hawley Tariff Act]

    미국이 대공황 초기인 1930년 산업 보호를 위해 제정한 관세법. 공화당 소속 리드...

  • 소비자후생

    관세의 하락이나 수입확대 등을 통해 제품 가격이 떨어지면 소비자는 같은 제품을 보다 싼 값...

  • 시각효과[visual effect, VFX]

    영화, 드라마, 게임 등 영상 제작 과정에서 실제 촬영으로는 구현하기 어렵거나 불가능한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