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미수금

 

1. 미수금은 기업회계기준에서는 일반적 상거래, 즉 당해 회사의 사업목적 이외의 영업활동에서 발생한 미수채권을 말한다. 상품이나 제품 이외의 자산 등 유휴자산이나 불용자산을 매각할 때 발생한 채권으로 이는 일반적, 일상적 거래에서 발생하는 채권인 외상매출금과 구별된다. 영어의 표기는 `outstanding[unpaid, uncollected] amount'로 한다.

2. (증권)고객이 증권회사에 납부해야 할 현금 또는 유가증권의 부족액을 말한다. 주식을 살 때 매수대금의 일부만 현금으로 내면 된다. 그 비율이 위탁증거금률이다. 주식거래 대금은 매매가 이루어진 날로부터 3일째 되는 날 결제된다. 3일 동안 외상거래가 가능하다. 주식을 사겠다고 주문을 낸 투자자가 3일째 되는 날 대금을 내지 않으면 미수금으로 처리된다. 미수금이 생기면 증권회사는 곧바로 정리하도록 돼 있다. 해당 고객이 산 주식을 결제일 다음날(매수일로부터 4일째 되는 날) 오전 동시호가 때 하한가에 ‘팔자’ 주문을 내야 한다. 이것을 반대매매라 부르며 반대매매를 통해 팔린 주식대금은 반대매매일로부터 3일째 되는 날 결제되므로 이틀 동안은 미수금으로 잡힌다.

원래 고객이 매수주문을 낸 날로부터 따지면 4, 5일째 미수금으로 처리됐다가 6일째 되는 날 완전히 정리되는 셈이다. 증권사는 미수금에 대해 연 19%의 높은 연체이자를 물린다. 미수금은 주가가 상승추세를 보일 때 늘어나는 게 보통이다. 투자자가 가진 자금 이상으로 매수주문을 내 반대매매를 당하더라도 상승세가 강하면 매매차익을 얻을 기회가 있기 때문이다.
영어 표현은 `account receivable'이다.

  • 무기계약직

    기간을 정하지 않고 근로계약을 체결한 사람. 공무원의 경우 정규직에 해당하는 일반직 공무...

  • 머터널 프로파일링[maternal profiling]

    아이를 가지고 있거나 가질 예정인 여성에 대한 고용차별 행위.

  • 매수차익거래

    코스피200선물이 코스피200 현물에 비해 고평가됐을 경우 선물은 팔고 현물을 사는 것을 ...

  • 미스터 선샤인[Mr.sunshine]

    미국 의회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브라이언 웨스버리가 2009년 말 처음 사용한 용어로,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