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레버리지 매수

[leveraged buyout, LBO]

인수대상 기업의 자산을 담보로 금융회사에서 빌린 자금을 이용해 해당 기업을 인수하는 기법. 적은 자기자본으로 규모가 큰 기업을 인수할 수 있어 지렛대(leverage)라는 표현을 쓴다. 투자자가 외부인이 아니라 인수대상 기업의 경영진인 경우를 MBO, 직원인 경우를 EBO라고 한다.

절차는 먼저 투자자가 인수대금의 10% 정도를 출자해 일종의 페이퍼컴퍼니인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한다. 이 법인은 인수대상 기업의 부동산 등 자산을 담보로 금융회사로부터 인수대금의 50% 정도를 대출받는다. 이어 나머지 40% 자금은 후순위채권 등 정크본드를 발행해 전체 인수대금을 조달하는 것이 통상적 방법이다.

주로 사모펀드 (PEF) 등의 투기자본이 활용하는 기법이다. 부실에 빠진 기업을 차입매수한 후 과감한 구조조정을 통해 정상화한후 가격에 처분하곤 한다. 적은 자기자본으로 기업을 매입할 수 있어 불법적 M&A에 악용되기도 한다.

  • 라이프캐싱[life caching]

    C-세대라 불리는 20, 30대가 디지털 매체를 적극 이용해 사소한 일까지 다른 사람과 공...

  • 렌딩클럽[Lending Club]

    온라인 경매 업체인 이베이(eBay)의 창업자이기도 한 피에르 오미디야르가 설립한 P2P대...

  • 레고식 생산방법

    장난감 블록인 레고처럼 부품을 규격화해 필요에 따라 뗐다 붙였다 할 수 있는 생산방식. 자...

  • 레벨 계측[level measurement]

    석유화학 탱크나 연료 탱크와 같은 특정 공간 내의 액상 물질의 높이를 원격 측정하는 것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