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스푸트니크 쇼크

[Sputnik Shock]

옛 소련(소비에트연방)은 1957년 10월4일 카자흐스탄의 한 사막에서 세계 최초로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이전까지만 해도 과학기술 분야에서 소련을 압도하고 있다고 믿었던 미국은 엄청난 충격을 받았는데 이를 스푸트니크 쇼크라 한다.

미·소 냉전이 한창이던 당시 니키타 흐루쇼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은 “수소폭탄을 실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보유하고 있다”고 장담했다. 미국을 포함한 서방 국가들은 이를 ‘허풍’이라며 코웃음 쳤으나 스푸트니크 1호의 발사 성공으로 이 같은 위협은 현실이 됐다. 핵탄두를 장착한 미사일이 언제든지 미국 본토에 떨어질 수 있다는 공포가 미국 사회를 엄습했다.

1969년 세계 최초 달에 착륙한 닐 암스트롱.
미 의회는 정부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아이젠하워 정부는 1958년 7월 국가항공자문위원회(NACA)를 비롯한 관련 연구소를 통합해 대통령 직속 기구인 항공우주국(NASA)을 발족했다. 그러나 소련은 1961년 4월 첫 우주비행사인 유리 가가린을 태운 보스토크 1호를 발사해 다시 한번 세상을 놀라게 했다. 그해 1월 취임한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존 F 케네디 미국 대통령은 5월 의회 연설에서 “10년 내 인간을 달에 착륙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유인 달 착륙 프로젝트가 ‘아폴로 계획’이다. NASA는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에 우주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었다. 아폴로 계획에만 총 250억달러의 예산이 투입됐다. 당시 한 해 미 연방 전체 예산의 4% 규모로 현재로 환산하면 1660억달러(약 201조원)에 달한다. 마침내 1969년 7월21일 아폴로 11호를 탄 닐 암스트롱이 달에 첫발을 디뎠다.

이후 미·소 양국은 1972년 5월 불필요한 경쟁을 자제하고 우주 개발에 상호 협력하는 내용의 ‘미·소 우주협력협정’을 체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1975년 7월 미국 아폴로 18호와 소련 소유즈 19호가 우주 공간에서 첫 도킹에 성공했다.

‘스푸트니크 쇼크’는 미국의 수학·과학 교육체계까지 바꿔놨다는 분석도 있다. 당시 초·중등 교육은 어려운 기초 학문보다 어린이의 창의성과 흥미를 중시하는 경향이 강했다. 제롬 브루너 하버드대 교수 등 교육학자들은 이 같은 분위기가 기초과학 발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들의 주장에 따라 미국은 초·중등학교에서 수학·과학 교육을 대폭 강화하는 쪽으로 교육 과정을 개편했다.

  • 상속한정승인

    상속받는 재산 한도 내에서만 피상속인의 빚을 변제하는 조건으로 상속을 받는 것이다. ...

  • 소나무 재선충병

    0.6~1㎜ 크기의 재선충이 공생 관계인 솔수염하늘소의 몸에 기생하다가 솔수염하늘소의 성충...

  • 선택진료

    환자 또는 보호자가 특정한 의사를 선택해 진료받는 행위. 의료법(제37조2항)은 병원이 특...

  • 선물 포지션[forward position]

    외국환 거래시 선물환 매매 결과 발생한 선물환 보유고를 말한다. 선물환의 매입 예약잔고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