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과세전 적부심사제도

 

납세자를 보호하기 위해 세무서에서 부과처분을 내리기 전에 처분 내용을 납세자에게 미리 통보하고 이에 대해 이의가 있는 납세자에게 의견진술 또는 반증제시의 기회를 주는 것. 납세자의 주장이 정당하다고 판명될 경우 사전에 보정이 가능하다. 세무서에서 세무액 결과에 대한 통지를 받거나 과세예고 통지를 받은 이후 청구대상이 된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세무서장이나 국세청장에게 통지내용의 적법성 여부에 관한 심사를 청구할 수 있다. 세무당국은 30일 이내에 심의를 거쳐 결정하고 결과를 청구인에게 통지하도록 돼 있다. 만일 청구자가 만족하는 답이 오지 않을 경우 2차로 조세 쟁송을 할 수 있는 방법도 있다.

  • 간접법

    직접법과 함께 현금흐름표를 작성하는 방법중 하나. 당기순이익(또는 당기순손실)에 현금의 유...

  • 경제적부가가치[economic value added, EVA]

    기업이 벌어들인 영업이익 가운데 세금과 자본비용을 공제한 금액. 즉 투하된 자본과 비용으로...

  • 고정이하여신

    금융기관은 여신을 현 상태를 기준으로 정상, 요주의, 고정, 회수의문, 추정손실 등 5단계...

  • 기생독신

    일본에서 대학교 졸업 후에도 경제적으로 자립하지 못하고 부모에 의지해 살던 20대의 청년들...